세탁 꿀팁

여름 티셔츠 세탁 방법, 황변 현상 없이 깨끗하게 입는 법

조회수98


일상에서 부담 없이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티셔츠는 특히 여름 한 철을 지나고 나면 늘어나 변형되거나 변색이 되기도 하는데 흰색 티셔츠는 땀에 얼룩지면서 세탁을 하고 난 뒤에도 황변 현상이 남기도 합니다. 특히 옷장에 보관되었던 티셔츠를 다시 꺼내 입으려 할 때 이런 상황을 자주 목격하게 되는데요. 땀을 잘 흡수하는 면 재질의 흰색 티셔츠는 오염에 취약하기 때문에 세탁과 보관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특히 여름에 입는 티셔츠는 땀을 많이 흘리는 만큼 한 번 입은 옷은 옷장에 그대로 넣지 말고 바로 손세탁해서 말려야 옷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밝은 색 옷의 경우 땀이 배여 목부분이나 겨드랑이 부분이 누렇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런 상태로 옷장에 보관하게 되면 나중에 잘 지워지지도 않아 티셔츠 세탁법을 알아 두는 게 좋습니다.


황변 얼룩 현상 없는 티셔츠 세탁 방법

여름옷은 보통 부피가 크지 않기 때문에 한꺼번에 모아서 빨래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땀을 많이 흘리는 만큼 황변 현상 등을 예방하기 위해선 입은 즉시 바로 빨래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특히 여름철에 자주 입는 면 티셔츠는 땀을 많이 흘리는 만큼 얼룩이 진 채로 장시간 그대로 놔두면 바로 세탁해 없어질 얼룩도 완전하게 제거가 안되기 때문에 땀이나 먼지에 오염이 되면 가급적 바로 빨래하는 게 좋습니다. 만일 양이 많지 않아 세탁기를 돌리기가 망설여진다면 그냥 손빨래를 해주는 것이 더 좋은데, 세탁기에 넣어 돌릴 때도 약간의 요령이 필요합니다. 땀을 많이 흘려 목덜미 부분과 겨드랑이 부분에 오염이 심할 경우 그 부분만 세제를 묻혀 손으로 가볍게 조물조물 비벼서 애벌빨래 후 세탁기에 넣고 돌리면 좀 더 깨끗하게 세탁할 수 있습니다.

여름에 즐겨 입는 흰옷이나 티셔츠 세탁을 할 때 황변이나 얼룩 현상, 변형 없는 빨래를 하기 위해서는 세탁 과정에서 주의할 점도 몇 가지 있는데요. 우선, 가장 먼저 주의할 점은 색깔 있는 옷들은 다른 옷들과 절대 섞어 빨래해서는 안 된다는 점입니다. 물이 빠지면서 변색될 위험이 있기 때문인데요. 이럴 땐 먼저 따로 물에 담가 두었다가 색이 빠지는 옷이 아닌지 구분해서 함께 빨래할지 여부를 결정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엔 따로 물에 담가 손빨래해야 합니다. 색깔 빠지는 것이 우려되는 옷일수록 따로 손빨래해주는 것이 더 경제적이고 안전할 테니까요. 다만, 여름철이라 해도 손빨래를 할 때는 되도록이면 습진이나 알레르기 등을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가급적 고무장갑을 착용하고 손 빨래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그리고 티셔츠를 세탁할 때 손빨래를 하더라도 또 하나 주의할 게 있는데요. 옷을 담가 놓고 조물조물 문지를 때 옷을 너무 지나치게 들었다놨다를 반복하면 옷이 늘어날 수 있어 적당히 손으로 뭉치고 풀면서 담금세탁해야 늘어남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또한 티셔츠 세탁할 때 중성세제를 사용하면 마지막 헹굼 단계에서 따로 섬유 유연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데요. 섬유 유연제를 많이 사용할 경우 탈색이나 변색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사용을 하지 않아도 되지만, 꼭 써야 한다면 필요한 양 만큼만 사용하고 식초나 구연산 유연제 등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장마철에는 식초를 한 방울 넣어주면 빨래 쉰내 제거에도 효과적입니다.

티셔츠 세탁은 마지막 세탁 과정도 주의해야 하는데요. 세탁이 끝난 후 살짝 가볍게 짜서 털어 건조해도 되지만, 세탁기에 넣은 채 탈수할 때는 약탈수로 짧게 구김만 펴질 정도로 돌려주는 게 좋습니다. 탈수가 끝난 후엔 플라스틱으로 된 단단한 옷걸이에 걸어 그대로 널어 건조하면 되는데, 넓고 두터운 옷걸이에 걸어 널어야 어깨부분 처짐 등으로 늘어나지 않고 온전한 형태로 말릴 수 있습니다. 물론 건조는 바람이 잘 들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말려주는 것이 좋고, 비가 자주 내리는 장마철이라면 선풍기나 에어컨 바람에 말리는 것도 좋습니다.


변색 없는 여름옷 보관법

지난 여름에 입었던 옷들을 다시 꺼내 입다 보면 황변 같은 변색이나 얼룩, 늘어난 옷 때문에 속상할 때가 종종 있는데요. 여름옷을 보관할 때는 옷의 부피가 크지 않다고 해서 대충 접어 보관해서는 안 됩니다. 우선, 여름 옷을 보관하기 전에는 반드시 입었던 옷을 깨끗이 세탁한 후에 잘 말려서 보관해야 다음에 다시 꺼내 입을 때 온전하게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는데요. 보이지 않는 섬유 조직 속 오염물질을 완전히 제거해 보관해야 손상을 최대한 막을 수 있습니다. 특히 한번 변색된 섬유는 세탁 후에도 원상 복원이 되지 않기 때문에 오염이 남아있지 않도록 깨끗하게 세탁 후 보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여름 옷을 보관할 때 보통 옷서랍에 넣어 보관하게 되는데, 별도로 옷 정리용 박스에 보관을 한다면 햇볕에 변색되기 쉽기 때문에 투명한 플라스틱 상자보다는 불투명한 종이 상자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햇볕을 차단해 변색을 방지해줄 수 있기 때문인데요. 상자에 옷을 넣을 때는 무거운 옷부터 아래 쪽에 넣어야 주름이 심하게 생기지 않습니다. 또한 보관 전 옷장에 곰팡이가 생기지 않았는지 반드시 살펴야 하며, 곰팡이가 생긴 곳이 있다면 마른 걸레에 식초를 묻혀 닦아내 주고 보관해야 합니다.

창업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