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여름철 수건 삶지 않고도 위생 관리 잘 하려면? 수건 빨래 세탁 방법

조회수152


여름엔 더운 날씨에 땀을 많이 흘리다 보니 그만큼 샤워도 자주 하게 되는데요. 더군다나 요즘처럼 장마까지 찾아온 무렵이 되면 다른 빨래보다도 수건 빨래가 넘쳐날 때가 많습니다. 가족 구성원이 많다면 수건만 따로 모아서 세탁을 해야 할 정도인데 일년 사계절 중 특히 여름철 이 무렵이면 수건 세탁에 비상이 걸립니다. 그런데 수건은 다른 세탁물에 비해 좀 소홀히 다루는 경향이 있는데, 오히려 얼굴을 비롯해 피부에 직접 닿는 만큼 신경을 써야 합니다. 수건에서 냄새가 나거나 깨끗하지 않다면 씻고 나서도 찜찜한 느낌이 들 때가 있는데 피부를 아끼는 분들이라면 그 어느 계절보다 여름철 수건 관리에 신경을 기울여야 합니다.

장마철에는 대부분의 빨래가 조금만 방심해도 불쾌한 냄새가 나거나 곰팡이가 피는 등 위생 상 최악의 조건에 내몰리기 쉬운데요. 이를 막기 위해 흔히 빨래 삶기를 시도하지만 수건은 가급적 삶아서는 안 되는 빨랫감 중 하나입니다. 삶을수록 수건의 수명을 단축하는 결과를 가져오기 때문인데요. 수건에 높은 열을 가하면 아무래도 면이 상하기 쉬우므로 반드시 수건을 삶을 필요는 없습니다. 그 보다는 평소 관리에 주의를 기울이는 게 좋은데 사용한 수건을 젖은 채로 빨래 바구니에 넣어 둔다거나 다른 빨랫감들과 섞지 않는 습관이 필요하고 세탁 전엔 반드시 한 차례 말려서 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수건 빨래할 때 주의할 점, 위생적인 수건 관리 방법

다른 어느 계절보다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는 빨래 위생에도 신경을 기울여야 하는데요. 다른 빨래들 보다 특히 수건의 경우는 우리 몸과 얼굴 피부에 직접 닿아 마찰을 일으키기도 하므로 위생에 각별한 주의와 관리가 필요한데요. 세균에 노출된 수건을 무심코 사용하게 될 경우 피부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치지만, 피부에 상처가 있거나 건선 및 아토피 등의 피부질환이 있어 피부 장벽이 무너져 있는 경우라면 피부 장벽의 틈을 타고 세균이나 바이러스성 질환에 감염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특히 장마철엔 고온 다습한 환경에 더욱 취약하기 때문에 세탁할 때는 물론 보관 중에도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1. 수건 빨래할 때 섬유 유연제는 피해야

수건 빨래를 할 때 마다 많은 사람들이 섬유 유연제를 자주 사용하지만, 사실 빨래 삶기와 더불어 수건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지름길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섬유 유연제는 수건의 흡수력을 저하시키고 섬유 자체를 약하게 만들어 수건의 수명을 단축시는데요. 빨래 직후 냄새 제거가 주목적이라면 수건을 한데 모아 빨래할 때 세제와 함께 베이킹 소다를 1/2컵을 넣어주는 게 오히려 더 좋습니다.

2. 세제는 적당량만 사용

여름엔 땀을 많이 흘리다 보니 수건 사용 후 쾌쾌한 냄새가 난다고 빨래할 때 세제를 듬뿍 넣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오히려 수건의 박테리아를 증식시키고 수건 결을 손상시켜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럴 땐 차라리 냄새를 효과적으로 없애는데 효과적인 방법으로 적정량의 세제와 함께 식초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수건 세탁을 할 때 헹굼 단계에서 식초를 추가하면 빨래에 남아있을지 모를 세제를 희석시키고 섬유를 부드럽게 해주어 섬유유연제와 비슷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3. 사용한 수건은 말린 후 빨래

일상에서 무심코 저지르는 실수 중 하나는 사용하고 난 수건을 그대로 세탁통에 넣는다는 사실입니다. 사용 후 물기로 축축하게 젖은 수건을 그냥 그대로 세탁통에 넣게 되면 땀에 젖은 다른 세탁물과 함께 뒤섞이면서 세균과 박테리아에 오염이 되기 쉬운데요. 이 때문에 바로 빨래할 게 아니라면 사용 후 축축한 수건은 어느 정도 말린 후에 세탁통에 넣는 것이 좋은데요. 식구가 많거나 2인 이상 가족이 있는 경우엔 기본 에티켓이란 사실을 알고 습관 들여야 합니다.

4. 새 수건은 세탁 후 사용

여름철엔 수건 사용도 잦다 보니 낡은 수건은 버리고 새 수건을 자주 꺼내 놓게 되는데 새로 꺼낸 수건은 가급적 세탁 후에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새 수건이라 깨끗하고 부드러워서 그냥 그대로 사용해도 무방할 것 같지만 공장에서 막 나온 수건에는 실리콘, 소프트너가 첨가되어 있기 때문에 세탁하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면 오히려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도 있고, 흡수도 잘 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새 수건은 반드시 40도 이상의 물에서 세탁해 사용하는 것이 피부 건강을 위해서도 바람직합니다.

5. 세탁 후 바로 건조

너무나 당연한 기본 상식이지만 기온이 높은 여름철엔 빨래를 하고 난 뒤엔 바로 건조하는 게 불쾌한 냄새를 없애는 데도 좋습니다. 특히 요즘처럼 습도가 높은 장마철엔 세탁기가 다 돌아간 뒤 깜빡 잊고 방치했다가 자칫 수건에서 퀴퀴하니 안 좋은 냄새가 나기 쉬워 기껏 세탁한 빨래를 다시 번거롭게 세탁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가급적 흐리고 비 오는 날을 피해 햇볕이 강한 날엔 수건 빨래 후 바로 건조해 말려주면 향긋하게 잘 마른 수건을 기분 좋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수건 사용 많은 여름철 올바른 수건 사용법

1인 가구가 아닌 이상 수건은 가족과 함께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간단한 에티켓을 생활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가령 욕실에 수건을 걸어 둘 때는 겹쳐 걸지 않는 것도 중요한데요. 수건을 접어서 걸거나 두 장 이상의 수건을 겹쳐 두면 습기가 차면서 세균이 더 쉽게 번식하기 때문입니다. 욕실 환경은 항상 습하기 때문에 이 같은 생활습관이 필요하고 마음이 놓이지 않을 때는 각자의 수건을 따로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입니다.

특히 수건은 세면을 할 때 말고 땀을 흘릴 때에도 사용하게 되는데, 이때는 마른 수건보다는 젖은 수건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는 점도 참고하면 좋습니다. 마른 수건은 땀의 성분 중에서 수분만을 흡수하고, 그 외의 성분은 피부에 남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균의 번식을 초래해 땀 냄새의 원인이 되기도 하므로 땀을 닦을 땐 마른 수건보다는 젖은 수건을 이용하는 것이 좋고, 젖은 수건이 없을 때는 차라리 물티슈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는 점도 기억해 두시기 바랍니다.

또한 여러 개의 수건이 있다고 해도 수년간 오래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수건에도 수명이 있습니다. 수건이 오래되면 표면이 거칠어져 피부에 상처를 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깨끗하게 씻어도 수건으로 닦는 순간, 수건 속 박테리아가 피부에 옮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오래된 수건의 거친 표면과 박테리아 균이 피부에 해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선 자주 교체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보통 수건의 권장 사용 기간은 1~2년 이내로 너무 오래 사용하면 수건의 섬유가 망가져 오히려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어 낡은 수건은 걸레로 사용하거나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창업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