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안전하고 효율적인 스타킹 세탁법, 스타킹 오래 신는 방법

조회수13


갈수록 기온이 내려가는 요즘, 본격적인 가을을 맞아 옷장 정리하는 분들 많은데요. 늘어나거나 변형되기 쉽고, 손상이 잘 되는 의류 중에는 멋쟁이 여성들에게 필수인 스타킹이 있는데요. 앞으로 가을, 겨울용 스타킹을 즐겨 찾게 되므로 안전한 세탁법을 알아 둘 필요가 있습니다. 이미 잘 알고 계시겠지만, 스타킹은 상당히 민감하기 때문에 조금만 잘못 세탁하거나 잘못 관리하면 올이 나가서 버리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스타킹은 다른 일반 빨래와 함께 뒤섞인 채로 무심코 세탁했다간 낭패를 겪기 쉬운데요. 무신경하게 다룰수록 낭비에 가까울 정도로 손상되는 스타킹이기 때문에 올이 나가는 일 없이 온전한 형태 그대로 오래 신는 스타킹 세탁법에 대해서 알아 두는 것이 좋습니다.


똘똘한 스타킹 세탁법, 늘어나기 쉬운 옷 세탁 방법

직장여성은 물론 멋쟁이 여성분들에게 없어선 안 되는 스타킹은 종류도 다양하고 가격부담도 없는 편이지만 워낙 민감하기 때문에 세탁할 때 주의가 필요합니다. 잘못 세탁했다가 망가지기 쉬운 스타킹을 빨래하려면 다른 일반 빨래와 섞어 세탁기에 돌리지 말고, 가급적 손 세탁하는 것이 가장 안전한 방법인데요. 스타킹을 세탁할 때에 물에 식초를 두세 방울 넣으면 냄새가 사라지고 더 오래 신을 수 있다는 건 상식입니다. 물론 꼼꼼한 분들은 별도로 한 켤레씩 따로 세탁하는 정성을 발휘하고 계시는 분도 있겠지만, 여러 켤레의 스타킹을 한 번에 세탁할 때에는 약간의 센스가 필요합니다.


우선, 입구가 가급적 큰 병을 준비한 다음 미지근한 물을 넣고 가루비누를 풀어서 스타킹을 담가주세요. 직접 문지르지 않고 살살 병을 흔드는 것으로 때를 제거합니다. 그리고 병에서 꺼내어 흐르는 물에 조심스레 헹군 뒤 그늘에 널어 말리면 올이 나가거나 손상될 염려가 없습니다. 여러 켤레를 한 번에 빨게 되면 스타킹이 서로 엉키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에는 스타킹을 고무장갑처럼 양손에 여러 켤레 겹쳐서 빨래하면 되는데요. 손을 씻듯이 살살 비벼주면 엉킴 현상 없이 안전하게 스타킹을 세탁할 수 있습니다.

흔히 스타킹이나 속옷, 니트 등은 옷감의 손상이나 형태가 변하기 쉬운데요. 이처럼 변형이 잘 되는 옷은 되도록 손빨래를 하는 것이 좋지만 세탁기에 넣을 때는 반드시 세탁망에 넣어 세탁해야 합니다. 특히 니트는 잘 늘어나고 줄어들기 때문에 세탁망에 넣는 것보다 20도 이하의 미지근한 물에서 손빨래를 추천합니다. 이 외에도 수축 및 변형이 되기 쉬운 예민한 옷감들은 세탁망을 이용해 분리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만일 울이나 실크 등 동물섬유가 80%이상 함유된 옷이라면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는 것이 좋습니다. 와이셔츠의 경우 세탁기보다는 손으로 조물조물 하거나 부드러운 솔로 문지르는 것이 좋고, 부득이 세탁기에 넣어야 한다면 소매가 휘감기지 않도록 양쪽 소매의 단추 구멍에 앞 단추를 끼워 말림현상을 방지해야 합니다.


[스타킹 오래 신는 팁]

스타킹을 손상 없이 오래 신으려면 단독으로 손 빨래하는 것이 좋은데요. 안전한 스타킹 세탁법과 함께 알아 두면 좋은 꿀팁이 있어 알려드립니다. 내일 신을 스타킹을 자기 전에 미리 얼려 두는 방법인데요. 스타킹을 냉동 보관했다가 꺼내 신으면 탄탄해져 올이 나가는 확률이 줄어든다고 해요. 그래서 스타킹을 오래 신으려면 세탁한 스타킹을 잘 말린 뒤 냉동 보관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보관해 둔 스타킹을 신기 전에는 꼭 준비운동을 해 주어야 하는데요. 좌우로 살짝살짝 늘려 스트레칭을 해주면 쉽게 형태가 변형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참고로 스타킹을 세탁한 후 식초 몇 방울을 떨어뜨려 더운 물에 헹구면 스타킹에 자주 발생하는 정전기를 줄일 수 있고 올이 잘 안 풀린다고 하니 꼭 기억해 두시기 바랍니다.

창업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