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수명 늘리는 패딩 점퍼 손빨래 방법 & 보관 방법

조회수46


보통 패딩 세탁을 할 때는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 생각하지만 보온에 핵심 역할을 하는 내부 충전재에는 치명적이라 자칫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부득이 드라이클리닝을 맡겨야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가급적 손빨래를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패딩을 손으로 세탁하는 방법은 비교적 간단하지만 건조 방법은 물론 보관 방법에까지 신경을 써야 패딩 점퍼의 수명을 늘릴 수 있습니다. 오리털 패딩 점퍼는 방한을 잘 해주고 겨울 날씨를 버티게 해 주지만 이런 종류의 아우터 의류는 부피가 크고 고가인 만큼 적절한 세탁 시기를 놓치지 않아야 합니다. 또 계절의 제한이 있어서 입지 않는 시기에는 관리를 잘 해놔야 오래 입을 수 있습니다. 특히 올바른 보관법을 제대로 알고 보관해야 옷의 수명을 늘릴 수 있기 때문에 계절이 바뀔 무렵이 되면 반드시 깨끗이 세탁해 신경 써 보관해야 합니다.


볼륨감  살리는 패딩 점퍼 세탁 방법

겨울철 없어서는 안 될 패션 아이템이자 대표적인 아우터인 패딩 점퍼는 누구나 한두 벌 이상 소지하고 있는데요. 부피가 크고 고가인 편이라 한 번 구입하면 두고두고 입게 되는데 관건은 어떻게 세탁하고 관리하느냐입니다. 특히 눈이나 비를 맞은 패딩 점퍼는 그대로 말리면 얼룩이 생길 수 있어 반드시 세탁을 해야 합니다. 하지만 패딩 점퍼를 세탁할 땐 내부에 오리털이나 거위 털이 들어있어 가급적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보온 기능을 하는 오리털 등 천연 보온소재가 가지고 있는 고유의 기능인 보온성을 상실하기 쉬워서입니다. 따라서 패딩 점퍼는 드라이클리닝 보다 일반 손 세탁을 해주는 것이 본래의 기능을 유지해 오래 입을 수 있는 비결이기도 합니다. 또한 세탁이 꼭 필요한 경우에만 물로 가볍게 세탁을 해주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서 두들겨주며 완전히 건조해야 보송보송하게 관리할 수 있습니다.


패딩 점퍼는 손 세탁을 하더라도 중성세제로 빨래해야 하는데 오리털이나 거위 털 등 동물이 원료인 단백질성 섬유가 함유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단백질성 섬유는 보온성이 좋지만 과탄산소다, 베이킹소다 같은 알갈리성 성분에 상하기 쉽고, 소재의 손상으로 인해 기능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섬유유연제를 쓸 경우에도 패딩 안의 털에 손상을 입힐 수 있는데, 패딩을 손 세탁할 땐 구연산수를 이용해서 빨래하면 좋습니다. 구연산수는 물 100ml에 구연산 2~5g을 넣으면 됩니다. 패딩 점퍼의 목이나 소매 부분은 피부에 직접 닿는 만큼 특히 때가 타기 쉽습니다. 이때는 부분 세탁을 해주면 되는데, 울샴푸와 주방세제를 묻혀 오염 부위에 살살 문지른 뒤 조물조물 비벼 빨면 때가 쉽게 제거됩니다. 그리고 세탁 후에는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여러 번 헹궈주어야 하고, 세탁 마지막 단계에서 섬유유연제는 보온 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어 사용을 피해야 합니다.

패딩 세탁이 끝난 후 건조할 때는 건조대에 눕혀 그늘지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말려야 합니다. 특히 세탁 후엔 가라앉은 내장재를 원래대로 살려주어야 하는데, 이 때 옷걸이에 건 상태에서 가벼운 막대기나 패트병, 둘둘 말은 신문지를 써서 패딩을 두드리면 원래대로 볼륨감 있는 모습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또는 패딩 점퍼를 거꾸로 들고 툭툭 털어주는 방법도 뭉쳐 있던 솜을 골고루 퍼뜨릴 수 있습니다. 두드려 볼륨을 살려준 뒤엔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없앤 후 반드시 그늘에서 말려야 합니다. 더불어 패딩 점퍼는 습기에 약하기 때문에 스팀 사용을 피하고 습한 곳에 보관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또 보관 전 옷걸이에 하루 정도 걸어 습기를 완전히 없애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TIP. 1] 패딩 점퍼에 묻은 때 지우는 방법

재료: 뜨거운 물(40~50도) 1ℓ(1,000cc), 중성세제(주방세제) 1큰술, 베이킹 소다 2큰술

1) 뜨거운 물 500cc에 중성세제 1큰술, 베이킹 소다 2큰술을 넣어 세제를 만든다.
2) 1번에서 만든 세제를 솔에 묻힌 후 때가 있는 부분에만 문지른다.
3) 15~25분가량 때를 불린다.
4) 40~50도 물에 1번에서 만든 세제를 섞고 패딩을 담가 주물러 빤다.

[TIP. 2] 납작해진 패딩 충전재 되살리는 법

1. 신문지로 충전재 풍성하게 만드는 방법

두껍게 말은 신문지로 패딩 점퍼를 두들기면 충전재의 부피가 되살아납니다. 만약 세탁한 후 가라앉은 충전재를 풍성하게 만들고 싶다면 젖은 상태에서 앞뒤로 돌려가며 신문지로 두들기면 됩니다. 특히 충전재가 오리털인 경우 건조를 잘 시켜야 합니다. 오리털에는 지방질이 있어 제대로 말리지 않으면 기름 얼룩이 생길 수 있습니다. 점퍼가 마르기 전 2시간에 한 번씩 패딩을 앞뒤로 돌려가며 흔들어 말려야 합니다.

2. 충전재가 아래쪽으로 뭉쳤을 경우

패딩 점퍼를 거꾸로 들고 털면 아래쪽에 뭉쳤던 충전재가 고루 퍼지게 됩니다. 또 점퍼에 밴 냄새와 습기도 없앨 수 있습니다.

3. 충전재 빠져나올 때 대처법

투명 매니큐어를 이쑤시개에 조금 묻힌 후 안쪽 봉제선을 따라 최대한 얇게 바릅니다. 단, 매니큐어를 너무 많이 바르면 옷이 뻣뻣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TIP. 3] 수명 연장하는 패딩 보관법

패딩 점퍼를 옷장에 보관할 때는 공간 확보를 위해 압축 팩에 넣어 보관하기도 하는데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또 패딩은 접어서 보관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럴 경우 숨이 모두 죽고 충전재가 상해 보온의 기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보다는 패딩을 반으로 한 번만 살짝 접어 큰 쇼핑백 안에 넣어 보관하거나 수납박스 또는 보자기에 싸서 보관하는 것이 좋고, 이때 바닥에 신문지 등을 깔아주면 습기가 차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창업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