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땀으로 누렇게 변한 흰옷 얼룩 제거 방법, 황변 제거 세탁법

조회수457


점차 기온도 빠르게 오르면서 본격적인 여름이 다가오게 되면 가만히 앉아 있어도 땀이 흐를 정도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기온이 오르다 보면 조금만 움직여도 흐르는 땀으로 쉽게 오염되기 쉬운 옷이 바로 밝은 색 계열 또는 흰색 옷들입니다. 땀과 먼지에 쩔은 옷은 잘못된 방법으로 세탁하고 대충 보관했다가 나중에 누렇게 변하는 황변 현상을 발견하기도 하는데요. 세탁과 보관 관리를 소홀히 할 경우 몇 년을 입은 옷처럼 누렇게 변해 비싼 옷도 망칠 수 있어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특히 여름 옷은 대부분 흰색, 아이보리색, 하늘색 등 파스텔 톤의 밝은 색상이 많아 오염에 더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세탁도 그렇지만 보관 관리를 잘못하게 되면 아무리 빨래를 해도 얼룩 등이 쉽게 사라지지 않고 그대로 남게 됩니다. 따라서 본격적인 여름이 오기 전에 미리 옷장에 보관된 여름옷들을 한 번쯤 점검해 보아야 하는데요. 이미 누렇게 변색된 옷들은 황변 제거가 가능한 옷과 오염이 너무 심해 버려야 할 옷들을 따로 분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오늘은 점점 기온이 오르는 계절에 맞게 누렇게 변한 흰옷 얼룩제거와 황변 제거에 좋은 세탁 방법에 대해 알려 드리겠습니다. 땀에 쩔은 여름 흰옷이 누렇게 변색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꼭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땀에 쩔어 누렇게 변한 흰옷 얼룩, 황변 제거에 좋은 여름옷 세탁 방법

지난 여름에 입었던 옷들을 정리하다 보면 누렇게 변해버린 옷들이 한 두벌쯤은 눈에 띌 텐데요. 땀에 쩔은 옷들을 충분하게 세탁하지 않거나 완벽하게 건조하지 않았을 때 이런 황변 현상이 나타나는데 흰옷이 얼룩에 더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세탁뿐 아니라 보관법에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인데 기온이 높은 계절일수록 미리 신경 써서 꼼꼼하게 세탁하지 않으면 나중에 얼룩을 제거하느라 수고가 따르게 됩니다. 이럴 땐 표백제를 활용하거나 식초나 베이킹소다 등을 활용해 흰옷 얼룩을 쉽게 제거할 수 있으니 아래 방법들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 산소계 표백제를 활용한 방법


여름 내 입었던 땀에 쩔은 옷을 살펴보면 이미 황변 현상이 진행된 경우를 발견하게 되는데요. 높은 기온과 습도로 인해 옷이 눅눅해지는 것은 물론 냄새가 나거나 곰팡이가 생기기도 합니다. 특히 세탁 전 실크나 울, 아크릴 소재의 의류는 물 세탁에 적합하지 않아 피하는 것이 좋고, 소재 및 오염 정도에 따라 적정한 시간과 세제량을 맞춰 옷감이 상하지 않도록 조절할 필요가 있습니다. 집에서 황변을 제거할 때는 찬물세탁을 하기 보다 50도 정도의 따뜻한 물을 이용해 세탁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또 천연 표백제나 산소계 표백제를 풀어 둔 물에 약 1시간 정도 담가 둔 후에 세탁하면 손쉽게 얼룩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만일 황변이 너무 심하다면 세탁기에 돌리기 전에 먼저 오염된 부위를 애벌 빨래하듯 가볍게 문질러 주는 것이 좋은데, 이 때 표백력이 강한 염소계 표백제는 색감이 있는 옷의 탈색을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2. 헹굼물에 첨가제 활용하는 방법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일수록 옷에서 퀴퀴한 냄새가 나기 쉬운데요. 특히 열이 많은 아이들이 입는 여름옷은 습도가 높을 때 그대로 방치했다가 세균이나 곰팡이로 인해 세탁을 하고 난 뒤에도 불쾌한 냄새가 나기 쉽습니다. 그래서 여름옷은 땀을 흘리고 난 뒤에는 방치하지 말고 신속하게 바로 세탁해야 합니다. 이렇게 땀 냄새와 곰팡이 세균으로 오염된 옷을 세탁할 때에는 역시 미지근한 물에 산소계 표백제를 사용하면 말끔하게 빨래할 수 있는데요. 여기에 더해 헹굼 단계에서 식초나 베이킹 소다, 구연산 등 천연세제 첨가물을 넣어주면 악취는 물론 변색 걱정도 덜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마트에서도 이런 천연세제를 다양하게 구입할 수 있어 여름철 빨래할 때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3. 기온 오를 땐 세탁 후 바로 건조


기온이 높은 계절일수록 빨래 후에도 조금만 부주의하면 쉰내가 나기 쉬운데요. 보통 쉰내는 주로 건조 과정에서 발생합니다. 깜박 잊고 세탁이 끝난 후에도 젖은 빨래를 세탁기에 오래 둘 경우 특히 더 그렇습니다. 이럴 경우 빨래를 완전히 건조해도 꿉꿉한 냄새가 날 수 있기 때문에 여름 빨래는 세탁을 마치자마자 바로 건조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해가 쨍쨍한 날 빨래할 수 없다면 실내에서 빨래를 말릴 때 건조대 밑에 신문지를 깔아 두거나 선풍기, 제습기 등을 활용하는 것도 빨래를 좀 더 잘 말리고 냄새도 나지 않도록 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여름 옷을 보관할 때에는 상단 한 번 입었던 옷이라도 반드시 세탁을 한 뒤에 보관해야 좋습니다. 옷을 말린 후에도 옷을 옷장에 보관할 때에는 가급적 공기를 유입시켜 통기가 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좋고 옷장에 커피가루, 숯, 탈취제를 놓아두면 습기까지 제거할 수 있습니다. 특히 여름 옷은 햇볕에 변색되기 쉬워 투명한 플리스틱 상자보다는 불투명한 종이 상자에 보관하는 것이 좋은데요. 햇볕을 차단해 변색을 방지해주기 때문입니다. 상자에 옷을 넣을 때는 무거운 옷부터 넣어야 주름이 심하게 생기지 않고, 의류 보관 시 옷장에 곰팡이가 생기지 않았는지 살펴본 뒤 곰팡이가 생긴 곳이 있다면 마른 걸레에 식초를 묻혀 닦아냅니다.


염소계 표백제와 산소계 표백제의 차이

보통 땀으로 인해 생긴 흰옷의 얼룩을 제거하거나 누렇게 변한 옷을 깨끗하게 세탁하기 위해서는 표백제를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산소계 표백제와 미지근한 물을 넣고 가루를 녹여 20분 정도 담가주었다가 손 빨래하거나 세탁기에 돌리면 대부분 깨끗하게 세탁이 됩니다. 하지만 옷에 얼룩이 지거나 흰옷을 더 하얗게 깨끗이 빨래하고자 할 때 흔히 사용하게 되는 표백제에도 차이점을 바로 알고 사용해야 합니다. 표백제는 크게 염소계 표백제와 산소계 표백제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보통 염소계는 강한 표백력을 띄고 있어 섬유와 닿으면 탈색 및 변색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청소용으로 사용하고 옷을 세탁할 때는 산소계 표백제를 사용합니다. 산소계 표백제는 물과 닿을 때 활성산소가 옷을 하얗게 표백해주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옷 얼룩제거 시 안전하게 세탁하고자 할 땐 염소계와 산소계의 차이를 바로 알고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시중에 판매되는 산소계 표백제는 대부분 과탄산소다와 형광증백제 및 계면활성제를 첨가한 제품들이 많아 피부에 자극 없고 안전한 제품을 잘 선택하기 위해 성분표시를 꼭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흰옷 얼룩 및 황변 제거를 위해 산소계 표백제를 사용하더라도 무늬나 색상이 있는 옷 보다는 오로지 흰옷에만 사용해야 2차 변색 및 얼룩을 예방할 수 있는데요. 표백이란 섬유가 가지고 있는 색이 세탁으로 없어지지 않을 경우 화학성분에 의한 산화작용이나 환원작용을 통해 섬유를 탈색시키는 일련의 작업을 말합니다. 표백은 섬유중의 유색물질만 탈색시키고 섬유자체에 대해서는 손상을 주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섬유의 종류에 따라 각기 특성이 다르므로 표백제를 사용할 때에는 아무거나 쓰지 말고 적절한 옷감의 성질에 맞는 표백제를 선택해야 합니다.

창업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