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등산 전 알아두면 좋은 계절 등산복 빨래 방법, 등산화 관리 방법

조회수108



등산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요즘, 안전한 등반을 위해서는 등산복과 등산화가 필수입니다. 통기성이 뛰어나 체온을 유지해주는 기능을 하는 등산복과 발목을 보호하고 미끄럼을 방지해주는 등산화를 온전하게 세탁하기 위해서는 세탁방법도 바로 알아야 합니다. 등산복이나 등산화에 주로 사용되는 고어텍스, 쿨맥스 등 기능성 소재는 세탁이나 관리를 잘못할 경우 소재 고유의 기능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이 등산복을 드라이클리닝을 하기도 하는데 그보다는 손빨래를 하는 게 등산복 특유의 기능성을 유지하는데 더 안전합니다. 등산복을 드라이클리닝 하면 소재 고유의 방수와 통풍 기능이 오히려 저하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등산복은 세탁 전 먼저 옷이나 신발에 붙어 있는 소재 및 세탁 라벨을 확인해서 각각의 소재에 맞는 방법으로 관리해야 합니다.


등산복은 드라이클리닝 보다 물빨래 해야 기능 유지

고가의 등산복은 드라이클리닝을 피하고 물빨래를 하는 것이 좋은데요. 물빨래 할 때에는 먼저 손으로 조물조물 빨고, 강하게 비틀어 짜는 것은 피합니다. 몸에서 분비되는 땀이나 피지로 인해 전체적으로 오염되는 셔츠나 바지와 달리 재킷의 경우는 더러워진 곳만 타월이나 손으로 물을 적셔 부분적으로 빨고, 전체적으로 더러움이 탔을 때에만 세탁해야 잦은 세탁으로 소재가 손상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물빨래 시 세제는 중성세제를 사용합니다.

세탁기를 사용해 등산복을 빨래해야 한다면 다른 옷과 함께 세탁하는 것은 피하고, 지퍼나 주머니는 모두 잠가줍니다. 세탁은 울 코스로 하고, 표백제나 섬유유연제는 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세탁 후 건조 시에는 직사광선을 피해 그늘에서 말려야 모양이나 소재의 변형을 막을 수 있습니다.

소재에 따라 빨래 방법도 다르기 때문에 신경을 기울여야 하는데요. 고어텍스의 경우 40도 정도의 물로 손 세탁하는 게 좋습니다. 쿨맥스는 세탁기로 빨아도 크게 상관없다. 단 모양이 변하지 않도록 옷걸이에 걸어 그늘에서 말려야 하고, 라이크라는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빨아야 섬유의 손상을 피할 수 있으며 세탁기는 절대 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등산화 관리는 오염물 제거 후 그늘에서 건조해야

등산화 관리는 오염물 제거 후 등산화 관리도 중요한데요. 등산화는 진흙 등 오염물이 자주 묻고 젖는 일도 많은데 가죽 재질이어서 세탁이 쉽지 않습니다. 등산 후에는 먼저 부드러운 솔을 사용해 전체적으로 마른 먼지를 털어줍니다. 만일 등산화가 젖은 상태라면 먼저 말린 후 먼지를 털어줍니다. 그리고 오염물은 물에 적신 헝겊으로 닦아낸 후 그늘에서 2, 3일 정도 말려야 완전히 마르게 됩니다.


만일 등산화 내부에 습기가 많다면 신문지를 구겨 넣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는데요. 깔창은 따로 빼내서 매번 빨아주는 게 유리합니다. 그리고 건조된 등산화에 왁스를 발라 다시 한번 말려주면 오래 사용할 수 있습니다. 등산화를 보관할 때는 신발 끈을 단단히 묶어둬야 변형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또한 등산화의 방수 기능은 영구적이지 않기 때문에 최소 3개월에서 6개월마다 방수제를 뿌리면 오래 사용할 수 있습니다.

창업
문의

즐거운
빨래 문화를 만듭니다.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이달의 프로모션 창업 문의 사업 설명회 신청 1588-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