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니트 오래 입는 법, 세탁 및 보관 늘어났을 때 대처 방법

조회수421



보온성이 좋고 멋스러운 니트는 겨울철 가장 많이 입는 옷으로 인기가 좋은데요. 부드럽고 포근한 특성 때문에 즐겨 입지만, 니트의 최대 약점은 오래 입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눈 깜짝할 새 보푸라기가 일고, 자칫 잘못 세탁하면 늘어나기 일쑤입니다. 그래서 값비싼 니트에서부터 아크릴 소재의 저렴한 니트까지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니트의 수명도 달라질 수 있습니다.

고가의 캐시미어 니트는 관리가 더 어렵습니다. 소재가 워낙 부드러워 조금만 자주 입어도 금세 후줄근해지기 쉬운데요. 그렇다고 매번 드라이 클리닝을 맡기기도 어려운 니트, 어떻게 관리하는 것이 좋을지 똑똑한 세탁법과 보관법까지 모두 알려드립니다.


니트 보푸라기는 일회용 면도기로 제거

니트류의 보푸라기는 흔히 기모라고 말하는 섬유의 잔털들이 일상적인 마찰 때문에 가닥들이 서로 동그랗게 뭉치면서 만들어집니다. 자연적으로 떨어지기도 하지만 보푸라기가 많이 발생한 경우는 인위적으로 제거해 주어야 깨끗하게 착용할 수 있습니다. 손으로 일일이 떼어 내기 어렵다면 일회용 면도기를 이용해 살살 밀어 제거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니트 종류별로 다른 세탁 방법

일반적으로 니트는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넣고 손으로 조물조물 빨아야 한다고 알고 있는데요. 사실 니트는 어떤 소재를 사용했느냐에 따라 세탁 방법을 달리해야 합니다. 가격대가 있는 울과 캐시미어, 앙고라 같은 동물성 소재(천연소재)로 만든 니트, 그리고 비교적 저렴한 아크릴과 폴리에스테르 같은 합성섬유로 만든 니트 모두 제각기 혼용률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캐시미어 100% 등 천연 소재로 이루어진 니트일수록 관리가 까다롭습니다. 보통 합성 소재를 많이 사용할수록 감촉은 뻣뻣하고 거칠지만 내구성이 좋은 편입니다. 세탁도 혼용률에 따라 달라지는데요. 울이나 캐시미어 등 천연 소재 비율이 높은 니트는 되도록 전문 업체에 드라이 클리닝을 맡기는 게 좋습니다. 집에서 세탁할 경우엔 차가운 온도의 물을 사용해야 합니다. 물의 온도가 높아지면 늘어질 위험이 있기 때문인데요.

니트에 합성섬유를 20% 이상 사용했다면 익히 알던 것처럼 미지근한 물로 가볍게 손 빨래하는 것이 좋습니다. 동물성 소재의 비율이 높다면 미지근한 물로도 쉽게 변형될 수 있으니 무조건 찬물로 세탁해야 합니다.

전용 세제로 빠르게 세탁해야

니트는 전용 세제를 사용해 단독 손빨래하는 것이 좋습니다. 절대로 비벼서 빨지 않고 손으로 조물조물 부드럽게 세탁해야 하는데요. 하지만 너무 오래 물에 담가 놓는 것도 피해야 합니다. 세탁은 5~10분 내외로 빠르게 끝내는 것이 좋고, 합성 소재의 비율이 높은 니트라면 미지근한 물에 니트 전용 중성 세제를 사용해야 합니다.

라벨의 세탁 표시법을 확인해 보면 세탁기의 울 세탁 코스가 가능한 경우도 있습니다. 이때도 세탁 망에 넣어 짧은 시간 돌리고, 건조기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니트를 세탁한 후에는 돌려 짜지 않고 가볍게 눌러 물기를 제거한 뒤 수건으로 남은 물기를 제거해야 합니다. 깨끗한 수건 위에 니트를 올려두고 살살 눌러 물기를 제거한 후 건조대 위에 평평하게 뉘여 말리는 것이 좋습다.


얼룩이 생겼을 때 절대 비벼 빨지 말아야

아끼는 니트에 나도 모르게 생긴 얼룩 때문에 바로 세탁을 하는데요. 이 때 당황해서 무작정 세제로 세게 비벼 빨면 안 됩니다. 니트는 강하게 문지를수록 얼룩이 지워지기는커녕 옷감이 망가져 두 번 다시 입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이럴 땐 먼저 얼룩이 묻은 부분에 마른 수건을 하나 댄 후 거품을 낸 클렌징 폼을 발라 톡톡 두드려 흡수시킵니다.

또 다른 마른 수건으로 가장자리부터 안쪽으로 톡톡 두드리며 닦아주면 됩니다. 마지막으로는 중성세제를 푼 물에 헹구어내면 얼룩이 깔끔하게 지워집니다. 얼룩이 묻은 채로 오래 두면 세탁하기도 힘들고, 다시 입기에도 난감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정전기 예방 및 니트 수명 늘리는 꿀팁

니트를 세탁할 때는 정전기를 방지하기 위해 섬유 유연제를 꼭 사용해야 좋습니다. 니트로 인한 정전기는 활동에 불편을 주고, 마찰 때문에 니트의 수명도 줄어들기 때문인데요. 만일 섬유 유연제 넣는 걸 깜박했다면 옷을 입기 전 습도가 높은 욕실에 잠시 걸어두었다가 입으면 됩니다. 이 방법으로도 충분히 정전기를 예방할 수 있는데, 샤워하고 나온 직후의 욕실을 활용하면 더욱더 효과가 좋습니다.

신문지를 활용한 니트 보관 방법

니트는 가능한 한 크고 평평하게 접어서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때 옷과 옷이 닿는 사이에 신문지나 습자지 등 얇은 종이를 끼워 넣어 보관하면 습기 없이 보송보송하게 보관이 가능한데요. 이렇게 보관하면 마찰로 생기는 보풀이나 정전기가 줄어들고 잘 주름지지 않습니다. 단, 신문지의 인쇄 기름이 니트의 습기를 제거해 뽀송하게 입을 수 있기 때문에 그냥 종이보다는 신문지를 추천합니다.


늘어난 니트는 물풀로 해결

굵은 실을 이용해 짠 니트는 세탁과 보관법에 따라 쉽게 줄어들거나 늘어날 수 있습니다. 늘어난 니트는 문구점에 파는 물풀을 활용할 수 있는데요. 스프레이 공병에 물 200mL, 물풀 한 숟가락(약 15mL)을 넣고 잘 섞은 후 니트의 늘어난 부분에 골고루 분사합니다. 이후 스팀다리미의 뜨거운 증기를 쏘이면 어느 정도 복구가 가능합니다.

잘못된 세탁으로 사이즈가 줄어든 니트는 린스를 활용하면 좋습니다. 미지근한 물에 린스를 약간 풀어 20분 정도 담가두면 뻣뻣하게 줄어든 니트가 부드럽게 풀어집니다. 이때 줄어든 부분을 손으로 조물조물 주무르며 니트의 결대로 조금씩 늘려줍니다. 이후 건조할 때 조금씩 잡아당기면서 말리면 원래대로 복구가 가능합니다. 늘어난 니트도 마찬가지로 린스 물에 담가두면 원래 사이즈로 되돌아오게 됩니다.

창업
문의

즐거운
빨래 문화를 만듭니다.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이달의 프로모션 창업 문의 사업 설명회 신청 1588-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