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겨울 이불 빨래, 소재 별 세탁 방법

조회수319




절기상 ‘입춘’이 지나고 나니 어느덧 봄기운이 조금씩 느껴지고 있는 요즘인데요. 아직 일교차가 크고 여전히 밤에 잠을 잘 때는 두터운 이불을 덮고 자야 하지만 봄이 다가올 무렵이면 겨우내 덮고 잤던 이불 빨래를 준비해야 합니다.

그러나 겨울 이불도 소재에 따라 세탁방법도 제각기 다 다르기 때문에 세탁을 할 때는 주의가 필요합니다. 겨울 내내 따뜻하게 잠을 청할 수 있어 고마웠던 겨울 이불을 소재 별로 안전하고 깨끗하게 세탁할 수 있는 똑똑한 세탁방법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다양한 소재 겨울 이불 빨래 방법

1. 면 소재 이불

면 소재 이불은 세탁 시 중성세제나 알칼리성 세제 어떤 세제를 써도 무방합니다. 하지만 면 전용 중성 세제를 사용하면 섬유의 마찰력이 줄어들어 이불 손상을 좀 더 예방할 수 있어 수명을 늘려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세탁 후 섬유 유연제를 사용하면 촉감이 더 부드러워지고, 정전기 방지 뿐 아니라 기분 좋은 향기까지 이불에 담을 수 있습니다.

2. 극세사 이불

부드럽고 보온력이 높은 극세사이불을 세탁은 물세탁이 가능하고 다른 이불에 비해 건조가 잘 되지만 단점이 있습니다. 그냥 일반 세탁을 할 경우 촉감이 다소 떨어지는데요. 가루 세제를 사용하면 가루가 얇은 섬유 사이에 엉킬 수도 있기 때문에 미리 물에 풀어서 사용하는 것이 좋고, 액체 세제를 사용할 경우에는 45℃ 이하의 미지근한 물에 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극세사 이불 특유의 부드러운 촉감과 흡수성을 지키고 싶다면 반드시 섬유유연제를 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3. 양모 이불

양모 이불은 세탁을 자주하면 상하기 쉬운 침구류 중 하나입니다. 물론 최근엔 물세탁을 해도 변형이 없는 워셔블 가공 처리된 제품들이 시중에 많지만 대부분은 드라이클리닝해야 형태가 변형되지 않습니다. 또한 양모 이불은 세탁을 자주 하기보다는 2~3년에 한 번 정도 세탁하는 것이 가장 좋고, 세탁 보다 수시로 먼지를 털어 뽀송하게 말려주는 것이 더 좋습니다.


4. 솜 이불

솜 이불 특유의 두터운 보온력 때문에 솜 이불을 선호하기도 하는데 솜이불은 굳이 드라이클리닝을 자주 하지 않고, 관리만 잘해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솜이불은 세탁보다는 주기적으로 잘 털어주고 일광 소독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천연 목화솜은 물에 닿으면 뭉쳐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물세탁을 하면 안 되는데요. 평소 자주 방망이로 두드려 먼지를 털고 햇볕에 말려 살균해주기만 해도 충분합니다.

5. 오리 털 거위털 이불

오리털 이불은 물세탁이 가능하지만, 겉 원단이 다른 소재이므로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물 세탁을할 때에는 중성 액체 세제로 미지근한 물에 세탁해주어야 하는데, 알칼리성 세제는 유분기가 빠져나가기 쉬워 이불이 푸석푸석해질 수 있습니다. 또 세탁 후에는 털이 뭉치지 않도록 넓은 장소에 펴서 말려주어야 하고, 말리면서 양손 바닥 사이에 이불을 넣고 톡톡 두드려주면 털이 살아나게 됩니다. 하지만 이런 오리털 거위털 이불은 자주 세탁하면 이불 자체가 상하므로 평상시에는 일광 소독하고 세탁은 1년에 2회 정도가 적당합니다.

창업
문의

즐거운
빨래 문화를 만듭니다.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이달의 프로모션 창업 문의 사업 설명회 신청 1588-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