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겨울철 인기 아이템, 양털 후리스 세탁 방법

조회수20


추운 날씨가 찾아오면 부담 없이 즐겨 찾는 겨울 외투 중에 후리스가 인기인데요. 겨울이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 아이템인 후리스는 원래 정식 이름이 ‘폴라플리스'(Polar fleece)입니다. 후리스 재질 의류는 겉에 입는 외투 말고도 조끼나 패딩이 있고, 담요 이불에도 많이 사용되는데요. 후리스는 구김이 잘 생기지 않고 가볍고 따뜻하지만, 흡습성이 낮고 정전기가 발생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특히 양털 후리스는 표면에 부드러운 보풀을 양털처럼 인공적으로 만든 소재라 촉감이 보들보들하며, 가볍고 따뜻한 소재로 인기가 좋지만, 재질 자체가 건조한 성질이라 먼지가 잘 달라붙기 때문에 위생을 위해 자주 털어주어야 한다는 불편이 따르는데요. 그러나 양털 후리스는 물 빨래를 하더라도 세탁을 잘못 할 경우 털이 빠지거나 뭉칠 수 있어 옷감이 손상되거나 수명이 줄어 들기도 해서 세탁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양털 후리스 세탁법

부드러운 보폴을 인공적으로 만든 소재인 폴라플리스 의류를 흔히 후리스라고 쉽게 부르는데요. 국내에선 특히 양털 후리스가 인기입니다. 가볍고 따뜻해서 일상생활에서 외출할 때나 운동할 때 혹은 실내에서도 편안한 착용감 때문에 즐겨 입는데요. 가성비 좋은 후리스 의류는 내구성이 우수하고 구김이 잘 생기지 않고 보풀도 잘 생기지 않아 아우터로 활용하기에 좋은 편입니다. 그런데 이처럼 좋은 장점을 많이 가지고 있어 겨울 필수 의류 중 하나로 꼽히지만, 세탁을 잘못할 경우 털이 빠지거나 뭉친다는 고질적인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다른 의류와 한꺼번에 뒤섞어 빨래하다 보면 변색되기도 쉬워 가급적 손 빨래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양털 후리스는 털 소재가 강조된 제품인 만큼 소재에 맞게 제대로 세탁하지 않으면 옷의 수명이 줄기 때문에 세탁 전 라벨을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양털 후리스 같은 겨울 외투는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로 손 세탁한 후 그늘에서 말려주고 브러시를 이용해 엉킨 털을 풀어주면 됩니다. 특히 후리스 소재 의류는 염소계 표백제를 사용을 피하는 게 좋고, 30도 정도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손 세탁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만일 매번 후리스 소재 옷을 손세탁하기 힘들다면 세탁기로 빨래해도 무방한데요. 양털 후리스만 모아서 세탁망에 넣어 울코스로 해준다면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끝으로 양털 후리스는 세탁 후 탈수에도 주의해야 하는데, 지나치게 강한 탈수를 하면 옷이 변형되거나 털이 빠져나갈 수 있기 때문에 최대한 약하게 탈수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옷걸이에 걸어 그늘진 곳에서 건조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창업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