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겨울철 인기의류 패딩, 충전재 안전하게 살리는 똘똘한 세탁법

조회수9



아마도 날씨가 추운 계절이 되면 가장 먼저 꺼내 입고 가장 마지막까지 즐겨 입게 되는 옷 중에 하나가 패딩 아닐까 싶은데요. 패딩 의류는 대개 오리털이나 거위털을 충전재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고, 패딩조끼에서부터 롱패딩, 패딩점퍼에 이르기까지 모양새도 다양한 데다 모양도 예쁘고 실용적이라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가 있어 겨울이면 누구나 부담 없이 즐겨 입게 되는 대표적인 겨울옷인데요. 하지만 가볍고 따뜻하게 보온을 잘 해주기 때문에 하루도 빼놓지 않고 즐겨 입다 보면 때도 잘 타고 당장 세탁을 해야 할 정도로 오염에 노출되는 일이 종종 발생하게 됩니다. 그리고 문제는 다른 일반 옷과 달리 세탁과 건조에 신경을 써야하는 옷이 바로 패딩 의류라는 사실입니다.

패딩은 일반 옷과 달라 빨래할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옷이기도 합니다. 패딩 옷을 빨래하려면 우선, 세탁 전 패딩 안쪽에 적혀 있는 라벨을 먼저 확인해야 합니다. 패딩은 의외로 드라이클리닝을 하지 말아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데요. 패딩을 채우는 오리털, 거위털의 경우 자체에 유분이 있는데 기름으로 이루어진 드라이용제에 의해 오리털, 거위털의 유분이 빠져나가 털 자체가 푸석푸석해지고 보온성이 저하되기 때문에 절대 드라이클리닝을 함부로 해서는 안됩니다. 비싸게 구입한 패딩이 몇 번 입지도 못하고 완전히 망가지는 일을 겪지 않으려면 가급적 패딩은 손빨래하는 것이 가장 안전합니다.


손상 없는 안전한 패딩 세탁법

패딩을 언제나 새 옷처럼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똑똑하게 제대로 세탁하고 보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흔히 사람들은 패딩을 드라이클리닝 해야 한다고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패딩 속 충전재를 보호하고, 패딩 고유의 기능을 온전하게 유지하려면 조금 귀찮아도 손빨래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손빨래가 귀찮아 아무 생각 없이 세탁기에 돌렸다가 자칫 값비싼 패딩이 망가질 수 있습니다. 부득이 세탁기를 이용해야 한다면 반드시 세탁망을 이용해 짧은 시간 울코스 또는 속옷코스 정도로 가볍게 세탁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패딩 세탁 방법은 우선, 울샴푸 종류와 같은 중성세제를 먼저 준비해야 하는데요. 때를 빼기 위해 지나치게 오랫동안 물에 담가 놓거나 뜨거운 물, 차가운 물을 이용하면 깃털의 지방을 녹이고 손상되므로 단시간에 미지근한 물로 세탁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전체 세탁시간의 경우 30분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고, 세제 역시 신경 써야 하는데 아웃도어 전용 세제가 없다면 알카리성의 세제는 털의 유분을 빼버리므로 반드시 중성세제를 이용해 세탁해야 합니다. 특히 린스는 섬유의 코팅력을 약하게 만드는 성분이 있어 절대 피해야 하고 잦은 세탁은 패딩의 복원력과 탄력을 떨어뜨리므로 1년에 한두 번 정도가 적당합니다.

패딩 세탁을 할 때는 물의 온도도 중요한데 30도 정도의 미온수 물에 중성세제를 풀고 패딩을 꾹꾹 눌러서 조물조물 손빨래하거나 부드러운 솔을 이용해 오염된 곳을 살살 문질러 때를 빼줍니다. 목 칼라나 주머니 부분 등 때가 많이 낀 부분은 솔에 중성세제를 묻혀 집중적으로 비벼주면 되는데 세탁시간은 비교적 짧게 하고 헹굼을 충분히 해주는 게 핵심입니다. 헹굼은 보통 빨래의 3배 이상 정도로 꼼꼼하게 해서 털에 세제가 남아있지 않도록 헹궈주어야 합니다. 헹군 뒤 탈수는 손으로 짜지 말고 세탁기 탈수 기능을 이용하면 되는데 탈수 시간이 너무 길면 옷이 상할 수 있기 때문에 30초~1분 이내로 짧게 탈수하는 게 충전재가 한쪽으로 쏠리거나 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1. 패딩 손세탁하는 방법


패딩을 손빨래할 때는 중성세제를 이용해 세탁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패딩 손빨래는 중성세제에 글리세린을 첨가해 사용하는 것이 더 효과적입니다. 참고로 글리세린은 시중에서 1000원 정도면 쉽게 구매할 수 있는데 먼저 중성세제와 글리세린을 1:1 비율로 섞어 세제를 만듭니다. 특히 세제 일부를 때가 잘 타는 옷깃, 소매, 목 부분에 솔을 이용해 묻혀주고, 남은 세제를 50~60도의 따뜻한 물에 풀어 패딩을 넣고 2~3분 간 조물조물 손빨래 세탁해 줍니다. 단, 패딩을 물에 넣기 전에는 패딩 지퍼를 끝까지 채우고 겉과 안을 뒤집어 주는 게 좋은데요. 뒤집어 세탁하는 이유는 방수와 발수 처리가 되어있는 패딩의 기능성을 보호하기 위해서입니다. 이렇게 손빨래해준 다음엔 찬물을 이용해 2~3번 헹궈주면 되는데요. 마지막으로 구연산 1큰술을 푼 물에 헹구면 옷감에 묻은 세제를 중화시키고 방수성과 보온성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섬유유연제는 패딩의 방수 기능과 보온력을 저하시키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2. 패딩 세탁 후 건조 방법


패딩은 속성상 물을 많이 먹기 때문에 헹군 다음 탈수할 때에는 세탁기를 이용하면 편리합니다. 다만 2~3분 강하게 탈수하는 것이 좋고, 탈수가 끝나면 패딩의 안과 겉을 다시 뒤집고 마른 수건으로 겉에 남은 물기를 닦아 물기 제거를 한 후 따뜻한 방에서 하루정도 말리면 됩니다. 패딩을 건조할 때에는 옷걸이에 거는 것보다 빨래 건조대를 이용해 수평으로 눕혀 말리고,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건조하는 것이 좋은데요. 보통의 옷은 대부분 옷걸이에 걸어서 말리지만 패딩의 경우 걸어 놓으면 솜이 다 아래로 몰리기 때문에 눕혀서 말려야 합니다. 또한 패딩은 건조 후에도 솜이 일시적으로 뭉칠 수 있는데, 페트병이나 옷걸이 또는 신문지를 둘둘 말아 두드려 충전제가 골고루 균일하게 분포하도록 해주고 모양을 잘 다듬어 주어야 합니다. 특히 패딩을 보관할 때는 공간 확보를 위해 압축팩에 넣어 보관하거나 접어서 보관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럴 경우 숨이 모두 죽고 충전재가 상해 보온의 기능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그보다는 패딩을 반으로 한 번만 살짝 접어 큰 쇼핑백 안에 넣어 보관하거나 수납박스 또는 보자기에 싸서 보관하는 것이 좋고 이때, 바닥에 신문지 등을 깔아주면 습기가 차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창업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