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겨울철 빨래 때 더 잘 빼는 방법, 똑똑한 세탁법 알아 두세요

조회수102


영하의 날씨가 잦은 겨울철엔 잘 마르지 않는 빨래 때문에 고민이 많은데요. 세탁 후 잘 마르지 않는 것도 문제지만 다른 계절에 비해 세탁력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기온이 낮고 물 온도 또한 차갑다 보니 세탁기만 믿고 빨래를 돌리고 난 뒤 빨래를 건조대에 널다 보면 여전히 때가 지워지지 않은 채 그대로인 빨래를 발견할 때가 종종 있습니다. 겨울철 빨래는 세탁 자체만으로도 힘들지만, 겨울옷 특성상 재질과 종류에 따라 저마다 다른 세탁 방법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나중에 새 옷처럼 깨끗하게 다시 꺼내 입을 수 있는데요. 겨울옷은 보온에 탁월하지만, 부피도 크고 두꺼워서 보관하기도 힘들고 자주 세탁하기에도 부담이 따릅니다. 특히 모피, 양모, 가죽 등 관리를 제대로 못 할 경우 옷감이 상하기도 쉽습니다.

겨울철 빨래 세탁 전 해야 할 일

겨울철 빨래는 때가 잘 지워지려면 물 온도도 중요하고 헹굼 역시 매우 중요합니다. 이런 단순한 사실을 잊은 채 그냥 세탁기만 돌린다면 때가 채 빠지지 않은 옷을 그대로 입게 되는 경우가 의외로 많습니다. 특히 대개의 경우 빨래를 구분 없이 한꺼번에 세탁기에 넣어 돌리는 경우도 많은데요. 어두운 색과 밝은 색 구분조차 안 하고 한꺼번에 몰아서 빨래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하지만 좀 더 효과적으로 깨끗하게 빨래를 하기 위해서는 일단 빨래를 시작하기 전에 소재에 따라 빨랫감을 분류하는 게 유리합니다. 찌든 때는 보통 본 세탁 전에 애벌빨래를 하면 때가 더 쉽게 빠질 수 있습니다. 또 옷깃, 소매 등 더러워진 부분이 표면에 나오도록 옷을 뒤집고 단추를 채워야 오염된 부분의 때가 더 잘 빠지게 됩니다.


겨울철엔 세탁 물 온도도 중요해요

겨울철 빨래는 세탁물 온도도 중요한데요. 적절한 물 온도를 맞추는 것도 때를 좀 더 효과적으로 빠지도록 하는데 중요하게 작용합니다. 물 온도를 잘못 맞추면 때가 잘 빠지지 않는데 반대로 세탁물 온도가 지나치게 높으면 옷 모양의 변형이나 탈색 위험이 있으므로 미지근한 물이 좋고 대부분 30~40℃의 온도가 적당합니다. 또한 빨랫감은 물에 너무 오래 담가 두지 말아야 하는데요. 세탁할 때 세제 푼 물에 오랫동안 담가 두면 때가 잘 빠지는 것으로 착각하기 쉬운데, 오히려 때가 깊숙이 스며들게 되므로 찬물일 경우 20분, 더운 물일 경우엔 10분 정도만 담가 둬도 충분합니다.


겨울철 빨래할 때 똑똑한 세탁법은?

1. 액체 세제 사용

겨울철에는 수온이 낮아 세제가 잘 녹지 않기 때문에 세탁을 마친 빨래에 세제가 덜 빠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겨울에는 가루 세제보다 액체 세제를 사용하면 의류에 세제가 남아 공기 중에 떠다닐 염려를 줄일 수 있습니다.

2. 얼룩 먼저 지우고 세탁

화학 성분 대신 친환경 재료로 얼룩을 없애면 세제로 인한 공기 오염을 미연에 줄일 수 있습니다. 김칫국물과 커피는 더운물로 살짝 닦은 뒤 탄산수를 부어 두드리듯 닦아내고 빨면 되는데요. 얼룩 부분을 팽팽하게 잡아당긴 다음 베이킹소다를 듬뿍 뿌리고 뜨거운 물을 천천히 부어 제거해 주면 됩니다.

3. 빨래 시작과 끝에 소금 넣기

세제를 표준량 이상으로 많이 사용하면 오히려 거품이 부글거리면서 세척력이 떨어지고 잘 헹궈지지도 않습니다. 이럴 땐 소금을 한 숟가락 넣으면 거품도 줄고 세탁도 깨끗하게 할 수 있습니다. 또 헹굼 물 마지막에 소금 한 숟가락을 넣으면 물의 어는 온도를 높여 빨래를 실외에서 말릴 때 어는 속도를 늦추는 효과가 있어 빨래를 좀 더 빨리 말릴 수 있습니다.

4. 탈수 직전에 따뜻한 물 뿌리기

마지막 탈수 직전에 50~60℃의 따뜻한 물을 빨래에 끼얹으면 온도 때문에 수분 증발이 빨라져 겨울철 빨래를 좀 더 빨리 말리는 데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뜨거운 물을 사용하면 안 되는 니트나 실크 소재의 빨래가 있다면 피해야 하므로 옷감에 따라 가려야 합니다.

5. 빨래 널 때는 요령 필요해요

빨래 너는 순서를 바꿔도 잘 마르지 않는 겨울 빨래를 좀 더 빨리 말릴 수 있는데요. 두꺼운 옷과 얇은 옷, 긴 옷과 짧은 옷을 교대로 널고 빨래 사이가 5cm 정도 되도록 해야 공기 흐름을 원활히 해줘 빨래가 잘 마릅니다. 또한 건조대에 널 때는 아래 선을 맞추지 말고, 서로 비대칭이 되도록 해 옷감에 공기 닿는 부분이 넓어지도록 하는 방법도 유용합니다.

6. 마른 타월 활용하기

겨울옷은 다른 계절 옷보다 옷감이 두꺼워 탈수해도 물기가 잘 빠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점퍼나 스웨터, 두꺼운 바지는 탈수한 다음 마른 타월 사이에 끼워 바닥에 놓고 손바닥으로 누르거나 발로 밟아 남은 물기를 빼 주고 말리면 되고, 마른 타월을 옷걸이나 건조대에 걸고 그 위에 빨래를 걸면 물기가 흡수돼 빨리 말릴 수 있습니다.


겨울철 실내에서 빨래 말릴 때 환기는 필수

겨울이 되면 낮은 기온과 적은 일조량 때문에 집 안에서 빨래를 말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젖은 빨래를 집 안에 오랜 시간 두면 기관지천식이나 알레르기비염, 아토피 같은 피부질환의 원인이 되는 집 먼지 진드기부터 곰팡이 같은 세균이 증식해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또한 빨래가 마르면서 섬유 속에 포함된 세제 성분이 공기 중에 섞여 호흡기에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겨울철 부득이 실내에서 빨래를 건조해야 한다면 반드시 환기 시키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창업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