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간절기에 즐겨 입는 니트 가디건, 줄어들 걱정 없는 안전한 세탁법

조회수22


가을의 끝자락에 와 있는 요즘, 아침 저녁으로 꽤 쌀쌀해진 날씨 탓에 두꺼운 옷들을 찾게 되는데요. 그동안 입었던 얇은 옷들을 정리하면서 겨울옷 준비를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본격적인 겨울이 오기 전 지금 같은 간절기엔 누구에게나 인기 있는 옷이 있습니다. 이 무렵 사람들이 가장 많이 즐겨 입는 옷 하면, 아마도 니트나 가디건이 아닐까 싶은데요. 특히 가디건은 상황에 따라 벗어 두기도 하고 서늘하다 싶으면 간편하게 걸쳐 입기 좋은 웃옷이라 사무실에 두고 입는 직장인도 많습니다. 니트 또한 포근하게 보온성도 좋은 데다 겉보기에도 따뜻해 보여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가 좋습니다.


하지만 겨우내 즐겨 입게 되는 니트나 가디건은 자주 세탁하기에는 관리가 까다로운 편에 속합니다. 특히 잘못 세탁했다가 늘어나거나 혹은 줄어드는 경우도 많고, 보풀도 많이 일어나기 때문에 올바른 니트, 가디건 세탁법과 보관법, 관리 요령을 알아 두는 것이 좋은데요. 조금만 잘못 관리해도 손상되기 쉬운 니트나 가디건 종류의 옷들을 확실하게 관리를 위해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는 것이 최선일 수도 있겠지만, 매번 세탁소에 맡기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소재에 맞는 올바른 세탁법을 알아 두는 것이 필요합니다. 오늘은 겨울을 앞두고 간절기에 즐겨 찾는 니트와 가디건 세탁법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올바른 니트, 가디건 세탁법

다른 일반 옷과 달리 니트나 가디건을 세탁하기 전에는 반드시 먼저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바로 보풀 제거인데요. 보풀이 생긴 부분을 테이프나 1회용 면도날 혹은 안 쓰는 칫솔 등을 이용해 긁어내 제거해 주는 게 좋습니다. 또 가디건처럼 단추가 있는 제품은 단추를 모두 채운 뒤에 세탁을 해야 옷의 변형을 막을 수 있는데요. 원단 자체가 얇고 가는 재질이라 단추나 지퍼를 꼭 채워 주어야 보풀이 생기는 것까지 예방할 수 있습니다. 물론 니트나 가디건 세탁을 할 때 안전하게 세탁될 수 있도록 선택하는 방법 중엔 세탁망에 넣고 울 코스로 돌리는 방법을 많이 이용하기도 하지만 세탁기에 돌려 빨래하는 것이 불안한 분들은 애벌 빨래하듯 직접 손으로 조물조물 손빨래를 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그런데 가디건, 니트류의 옷을 손 세탁할 때는 물 온도 또한 중요합니다. 너무 뜨거운 물에서 니트와 가디건을 세탁하면 크기가 줄어들 수 있기 때문에 약 25도 안팎의 물을 활용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지나치게 오래 세탁해서도 안 되며 5분 이내에 세탁을 마치는 것이 좋은데요. 오염된 부위를 중심으로 조물조물 손 세탁합니다. 특히 니트는 여러 벌을 한 번에 세탁하기 보다 한 장씩 따로 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제 선택 또한 일반 세제, 표백제 사용을 피하고 울 전용 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 마지막 헹굼 단계에서 식초나 레몬즙을 한두 방을 떨어뜨리게 되면 섬유 유연제 효과도 볼 수 있습니다.

가디건, 니트는 변형되기 쉬운 옷이라 세탁 전 어깨선과 길이 등을 미리 재 놓고 세탁이 끝난 후엔 혹시라도 줄었는지 확인한 후 건조하기 전에 손으로 살살 잡아당겨 원래대로 크기를 잡아주는 게 좋은데요. 세탁이 끝난 뒤엔 탈수 및 건조할 때 옷의 변형을 막기 위해 특히 주의가 필요합니다. 건조 시 절대 옷걸이에 걸어서 건조를 해서는 안 되며, 물을 짜낼 때에도 힘주어 비틀어 짜지 말고 차곡차곡 접어서 꾹꾹 눌러 짜는 것이 좋습니다. 그 다음 마른 수건을 이용해 물기를 최대한 제거해 준 다음 건조대에 세로로 널지 말고 모양을 바로잡아 펼친 후 눕혀 그늘에 말리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이때 처지는 부분이 없도록 하고, 물이 고여 있을 경우 늘어날 수 있기 때문에 처지는 부분이 없는지 확인해 건조대에 고루 잘 펼쳐져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말려주어야 합니다.


세탁 후 줄어든 니트 복원하는 방법

니트나 가디건을 세탁할 때는 다른 옷과 달리 세탁 부호를 먼저 반드시 확인하고 손 빨래할지 아니면 드라이클리닝 할지를 결정하는 게 좋은데요. 니트나 가디건은 종류별로 소재에 따라 세탁 방법도 저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특히 캐시미어 100% 등 천연 소재로 이루어진 니트일수록 관리가 까다롭습니다. 보통 합성 소재를 많이 사용할수록 감촉은 뻣뻣하고 거칠지만 내구성이 좋은 편입니다. 세탁도 혼용률에 따라 달라지는데요. 울이나 캐시미어 등 천연 소재 비율이 높은 니트는 되도록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는 게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모 100%인 가디건이나 울이 100%인 옷은 손세탁보다는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는 편이 안전하고, 합성섬유가 추가되어 있다면 안심하고 손빨래해도 괜찮습니다.

그렇다면 이처럼 세탁 전부터 신경을 기울임에도 불구하고 어째서 니트나 가디건 같은 옷들은 빨래하고 난 뒤에 크기가 줄어드는 것일까요? 요즘은 가정용 건조기를 사용하는 분들도 많은데 이렇게 건조기에 말렸을 때 줄어든 니트를 발견하게 되는 분들이 특히 많다고 합니다. 건조기에 옷을 돌려 놓고 나서 시간이 다 되어도 바로 꺼내지 않기 때문에 니트가 줄어들게 되다는 것인데요. 건조 과정에서 열기로 가득 찬 건조기 속에 옷을 그대로 방치한 게 원인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건조기에 넣어 말린 옷들은 시간이 되면 바로바로 꺼내 주어야만 옷들이 줄어드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특히 니트 종류는 잘못 세탁하면 쉽게 줄어들기 마련이기 때문에 웬만하면 니트나 가디건 종류의 옷들은 건조기에 넣고 건조하기보다는 자연 건조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부득이하게 줄어든 니트나 가디건을 늘리는 방법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습니다. 하지만 한번 줄어든 니트는 100% 완벽하게 원래대로 완벽한 복원이 쉽지는 않습니다. 늘어난 니트는 문구점에 파는 물풀을 활용할 수 있는데요. 스프레이 공병에 물 200mL, 물풀 한 숟가락(약 15mL)을 넣고 잘 섞은 후 니트의 늘어난 부분에 골고루 분사합니다. 이후 스팀다리미의 뜨거운 증기를 쏘이면 어느 정도 복구가 가능합니다. 또 다른 방법은 린스를 활용하는 방법인데요. 미지근한 물에 린스를 약간 풀어 20분 정도 담가 두면 뻣뻣하게 줄어든 니트가 부드럽게 풀어집니다. 이때 줄어든 부분을 손으로 조물조물 주무르며 니트의 결 대로 조금씩 늘려줍니다. 이후 건조할 때 조금씩 잡아당기면서 말리면 원래대로 복구가 가능합니다. 늘어난 가디건도 마찬가지로 린스 물에 담가 두면 원래 사이즈로 되돌아오게 됩니다. 이후 옷걸이에 잘 걸어서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자연 건조하면 됩니다.

창업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