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마이런드리

비 오는 날, 퀴퀴한 냄새 안 나게 빨래하는 방법

조회수4,851

비 오는 날 빨래할 때마다 퀴퀴하니 불쾌한 냄새가 나는 걸 경험하신 적 있으시죠? 기온이 오를수록 이렇게 비가 내리는 날엔 자칫 빨래를 깨끗이 했음에도 빨래에서 냄새가 나기 쉬운 게 사실입니다. 특히 여름으로 갈수록 기온이 높고 습도가 높은 날엔 빨래가 잘 마르지도 않을뿐더러 불쾌한 곰팡이와 세균 번식으로 악취까지 나기 쉽습니다.

요즘 1인 가구가 늘면서 혼자 생활하는 바쁜 직장인들로서는 일반 가정주부처럼 시시때때로 자주 빨래를 하기도 마땅치 않아 보통 며칠 치 빨랫감을 모아 세탁하는 경우가 많은데 비까지 자주 내리면서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 빨래를 말리는 일까지 힘들어 고민이 따릅니다. 그래서 이처럼 비 오는 날 빨래할 때 알아두면 좋은 상식 몇 가지를 소개할까 합니다.

머잖아 장마철이 시작된다고 해도 잘 활용하면 빨래 냄새 걱정은 더 이상 하지 않으셔도 될 거예요.

퀴퀴한 냄새 안 나게 빨래하는 방법

​1. 베이킹소다 활용법

세탁할 때 베이킹소다를 세제와 혼합해 넣으면 빨래 냄새를 중화시켜 주고 빨래가 좀 더 깨끗하게 될 수 있도록 세제 기능을 더해줍니다. 물 50리터 기준으로 베이킹소다를 100g, 세제는 50ml를 넣고 가루가 녹으면 세탁을 시작하시면 됩니다.

2. 식초 활용법

비 오는 날, 특히 장마철엔 빨래 냄새로 낭패를 겪는 일이 많은데 이럴 땐 식초를 활용해 보세요. 마지막 헹굼 단계에서 식초를 몇 방울만 넣어도 덜 마른 빨래에서 나는 특유의 퀴퀴한 냄새를 말끔히 없앨 수 있습니다. 물론 식초 냄새는 증발하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3. 헹굼은 미온수로

베이킹소다나 식초를 사용하기가 마땅치 않을 때는 미온수로 빨래를 헹궈주는 것도 빨래 냄새를 예방하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습한 날씨에 미온수의 온도로 건조시간까지 단축시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4. 건조대 주변에 신문지 펼쳐두기

여러 면으로 쓸모가 많은 신문지를 빨래 사이나 건조대 밑에 펼쳐두는 것도 빨래를 좀 더 빨리 말리는데 도움이 됩니다. 기온이 오르고 습도가 오를수록 냄새의 원인이 되는 세균이 쉽게 번식하기 때문에 빨래 후 신속하게 잘 건조하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5. 지그재그로 빨래 널기

조금이라도 더 빨리 빨래를 말리려면 건조대에 빨래를 널 때도 요령이 필요합니다. 건조대에 긴 옷과 짧은 옷을 번갈아 지그재그로 널어주면 공기 순환이 잘 되어 빨래건조에 효과적입니다.

6. 향초로 공기 중 수분 잡기

기온이 오르면 오를수록 비 오는 날 습도 또한 높아지기 쉬운데요. 부득이 비 오는 날 빨래를 하거나 이후라도 습도가 높은 날엔 빨래가 잘 마르지 않습니다. 이럴 때 건조대 주변에 향초를 켜두면 공기 중의 수분을 잡는데 도움이 됩니다. 단, 항상 불조심해야겠지요.

해마다 장마철 혹은 더위와 습도가 높거나 비가 자주 내리는 무렵이면 빨래를 하고 나서도 빨래 냄새 때문에 속상해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마침 비도 내리고 해서 깜박하셨거나 모르고 계셨던 분들을 위해 비 오는 날 빨래 후 냄새 안 나게 하는 방법을 말씀드렸는데요.

이런 방법들조차 귀찮거나 번거롭다고 느끼는 분들이라면 동네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한 워시엔조이 셀프빨래방을 방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죠? 365일 24시간 풀타임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용량에 따른 강력한 성능의 일렉트로룩스 세탁장비와 더불어 열풍건조 방식으로 순식간에 빨래를 건조해 줄 뿐 아니라 기분 좋은 향까지 더해주기 때문에 요즘 입소문 타고 많은 분들이 방문해주고 계십니다.^^*

창업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