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추워지기 전 알아두면 좋은 패딩 세탁 방법

조회수114

요즘 일교차가 예년보다 큰데 아무래도 올해는 겨울이 더 빨리 오거나 더 추운 날씨가 이어질 듯 합니다. 그래서인지 요즘 패딩을 일찌감치 꺼내입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패딩은 다른 옷과 달리 세탁과 보관에까지 신경이 많이 갈 수 밖에 없습니다. 대부분 오리털이나 거위털 충전재를 사용하기 때문에 값비싼 패딩 세탁법을 올바로 알아두어야 추운 계절 손상 없이 온전하게 보온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패딩 세탁법을 알아둘 때 특히 주의하고 명심해야 할 것은 절대 드라이크리닝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입니다. 자칫 오리털 같은 충전재의 천연 성분인 유분이 빠져나가 부피도 줄고 탄력이나 복원력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게 되고 보온성도 저하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패딩 세탁은 반드시 손빨래 등으로 조심스럽게 해야 하고 세재 또한 중성세재를 써야 합니다.

안전한 패딩 세탁법

패딩 세탁은 30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과 중성세제로 가급적 빠르게 세탁해주어야 합니다. 지나치게 오랫동안 물에 담가놓거나 뜨거운 물, 차가운 물을 이용하면 깃털의 지방을 녹이고 손상되므로 단시간에 미지근한 물로 신속하게 세탁해야 하는데요.

알카리성의 세제는 털의 유분을 빼버리므로 반드시 중성세제를 이용해 세탁해야 합니다. 특히 린스는 섬유의 코팅력을 약하게 만드는 성분이 있어 절대 피해야 하고 잦은 세탁은 패딩의 복원력과 탄력을 떨어뜨리므로 1년에 한두번이 적당합니다.

신속하게 세탁을 마친 뒤엔 보통 빨래의 3배 이상 꼼꼼하게 헹굼을 해주어야 털에 세제가 남아있지 않게 됩니다. 또 탈수 시간이 너무 길면 옷이 상할 수 있기 때문에 1분 이내로 짧게 탈수하는게 충전재가 한쪽으로 쏠리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패딩 세탁 후 건조 및 보관법

패딩 세탁 후 건조는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눕혀서 건조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패딩은 옷걸이에 걸어놓으면 솜이 다 아래로 몰리기 때문에 반드시 눕혀서 말려야 합니다. 또 건조 뒤에는 일시적으로 뭉칠 수 있는데 페트병으로 두드려 충전제가 균일하게 분포하도록 해주고 모양을 다듬어 주어야 합니다.

패딩을 옷장에 보관할 때에는 압축팩에 넣어 보관하거나 꼼꼼하게 접어서 보관하지 말고 한번만 살짝 접어 큰 쇼핑백 안에 넣어 보관하거나 수납박스 또는 보자기에 싸서 보관하는 것이 좋고, 바닥에 신문지 등을 깔아주면 습기가 차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창업
문의

바쁜 생활 속
뜻밖의 여유가 있는 곳,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창업 문의하기 사업 설명회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