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좀벌레 퇴치 방법, 천연 좀약 만들기

조회수117

어느덧 여름이 저만치 내다보이는 계절에 와있는데요. 이렇게 기온이 오르면서 계절이 바뀌다 보면 추운 계절 입었던 두꺼운 옷들은 물론이고 봄가을에 입었던 긴 소매 옷들을 깨끗하게 빨아 옷장 속에 보관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기온이 오른 만큼 지난해 입었던 여름옷을 계절에 맞게 다시 꺼내 입으려다 보면 오랫동안 옷장 속에서 보관 되었던 옷이 상하게 된 경우를 종종 발견하게 되는데요. 여름옷은 그나마 괜찮지만 다양한 재질의 겨울 옷들은 보관을 잘못했을 때 좀벌레 등으로부터 옷감이 상하는 경우를 겪기도 합니다.

물론 과거에 비해 옷 섬유도 많이 달라지다 보니 이런 현상이 덜 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장롱 속 좀벌레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될 때가 있습니다. 때문에 옷장 속 옷을 깨끗하게 보관하기 위해서는 좀벌레 퇴치 방법에 신경을 쓸 필요가 있는데요. 과거엔 장롱 속 옷 보관을 위해 나프탈렌을 많이 사용했지만 최근 들어서는 발암성분 논란까지 있어 사용을 꺼리게 됩니다. 그래서 이럴 땐 천연 좀약을 만들어 대처하면 안심할 수 있습니다.


옷감을 상하게 만드는 곤충 벌레의 종류

옷감을 상하게 하는 곤충은 좀벌레 말고도 많습니다. 카페트를 깔고 생활하는 경우 양탄자 딱정벌레가 기승을 부리는데 이 곤충은 양모, 모, 모피, 깃털 등에 피해를 주며 천연 섬유를 먹는 유충을 낳기도 합니다. 유충은 종종 직물에서 발견되지만, 통풍구, 옷장 등 손이 닿지 않고 어두운 곳에도 숨어 있기도 합니다.

옷감을 상하게 하는 곤충 중엔 웨빙 옷나방도 악명을 떨칩니다. 이 곤충은 주로 모직 옷을 먹습니다. 바퀴벌레 역시 옷감을 상하게 만드는데 치명적입니다. 바퀴벌레는 섬유질을 자르거나 약화시키며 바퀴벌레의 배설물 또한 깨끗한 옷을 얼룩지게 만들기도 합니다.

또 옷감을 상하게 만드는 곤충 중엔 귀뚜라미도 한 몫 하는데요. 야외활동이 많은 요즘 바깥에서 묻어 들어올 수도 있습니다. 땀이나 옷에 흘린 음식 등을 먹기 위해 옷에 달라붙는데 옷에 달라붙어 마른 음식을 먹으면서 옷감에 해를 입히기도 합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눈에 보이지도 않는 좀벌레는 옛 부터 고질적으로 옷장 속에 숨어 서식하면서 옷감을 손상시키는 대표적인 곤충인데요. 좀벌레는 실크, 면화, 레이온 등의 천연 직물이나 음식물 얼룩, 인간의 땀 등을 먹고 삽니다.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좀벌레약, 천연 좀약 만드는 법

우선, 옷장 속 좀을 퇴치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삼나무 조각을 넣어두는 것이 가장 안전하고 좋습니다. 요즘 논란이 되고 있는 나프탈렌이 걱정된다면 특히 어린이 방 장롱에는 오늘부터 삼나무 조각을 넣어두세요. 또 라벤더 오일이나 페퍼민트 오일 또한 향기도 좋고 벌레퇴치에 효과적입니다. 화장 솜에 이런 오일을 적셔 옷 사이에 넣어두기만 해도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으면서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베이킹소다와 유칼립투스오일을 섞어 다시백에 넣어 옷장 속이나 신발장, 서랍장, 책장, 소파, 침대주변 등 벌레에 취약한 곳에 넣어두는 것 또한 도움이 되는데요. 방충효과가 뛰어난데다 향도 좋아 이 방법을 이용해 천연좀약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유칼립투스 오일은 방충효과가 뛰어나지만 여의치 않을 경우 아로마 오일을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또 소금도 나프탈렌 못지 않게 제습효과와 더불어 천연좀약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데요. 일회용 컵에 소금을 담고 부직포로 덮어 옷장에 넣어두면 장마철 습기도 막는 효과를 볼 수 있으며 햇볕에 말려 재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경제적이기까지 합니다.

창업
문의

바쁜 생활 속
뜻밖의 여유가 있는 곳,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이달의 프로모션 창업 문의 사업 설명회 신청 1588-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