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일조량 적은 겨울철 빨래 잘 말리는 방법

조회수124



겨울철엔 여름 장마철과 같이 빨래를 하고 나면 건조가 쉽지 않은데요. 발코니와 실외에서 건조하면 얼어 버릴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옷이 얼게 되면 섬유가 상해서 모양이 뒤틀리기도 하는데, 특히 소재가 두꺼운 겨울 옷이나 이불은 물기를 많이 머금고 있기 때문에 건조 시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빨래를 무작정 장시간 말리는 것도 바람직하지는 않습니다. 눅눅한 환경이 지속될 경우 세균이 발생하며 쉰 냄새가 발생하기 때문인데요. 건조기 없이도 누구나 효과적으로 건조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겨울철 빨래건조 시간 단축시키는 방법

1. 탈수할 때 꼭 필요한 요령

건조는 온도에 영향을 받습니다. 그래서 마지막 탈수 단계 때 따뜻한 물로 변경해주신다면 수분 증발 속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50~60도의 물이 적당하며 탈수 시에만 넣기 때문에 열에 약한 옷감이라도 큰 지장은 없습니다.

2. 건조대 빨래 너는 요령

탈수된 옷을 이건조대에 널 때도 요령이 있습니다. 바로 두꺼운 옷과 얇은 옷을 번갈아 가며 널어주는 것입니다. 가끔 두꺼운 수건 옆에 있는 옷만 건조가 덜 된 경우가 있는데 이렇게 널게 되면 빨래가 전체적으로 고르게 건조됩니다. 또한 빨래는 최소 5cm 간격이 있어야 공기 순환이 잘 됩니다.


3. 마른 수건 활용법

축축한 빨래 옆에 뽀송한 수건을 둔다면 건조 시간을 단축할 수 있습니다. 급하게 입어야 하거나, 빨래를 돌린 날 갑자기 비가 올 때 유용합니다. 앞뒤에 뽀송한 수건을 포갠 듯이 함께 널어 건조해주면 됩니다. 이보다 더 빠르게 건조하려면 포갠 상태에서 발로 밟아주면 더 효과적으로 물기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빨래 건조대 아래에 신문지를 두면 수분 증발을 도와줍니다.

4. 드라이기 활용법

빨래를 건조할 때 드라이기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따뜻한 바람으로 신속하게 건조시킬 수 있지만 빨래의 경우 물기가 많기 때문에 건조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따라서 이럴 땐 비닐 봉지 안에 빨래를 넣은 뒤 말려주는 방법이 유용합니다. 이렇게 하면 드라이기의 열기를 200% 활용할 수 있습니다.

5. 은박 돗자리 활용법

은박 돗자리를 활용하면 건조 속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햇살 좋은 날 건조대에 빨래를 넣어두고 햇빛이 닿는 곳에 은박 돗자리를 펼쳐 두면 반사판 역할을 해서 들어온 햇빛과 열을 지켜주어 온도를 높여주기 때문에 빨래를 좀 더 빨리 건조할 수 있습니다.

창업
문의

즐거운
빨래 문화를 만듭니다.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이달의 프로모션 창업 문의 사업 설명회 신청 1588-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