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빨래할 때 묵은 때 찌든 때 제거 방법, 핵심은 세탁기 청소!

조회수53



우리가 일상에서 피부와 직접 닿는 의류나 이불 등을 빨래하는 세탁기는 사람의 청결과 직결되기도 합니다. 단지 빨래만 하는 게 다가 아니라 얼마만큼 청결하게 세탁을 하는지 여부에 따라 건강위생과 직결될 수도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는 세탁기의 찌든 때를 없애는 것이 중요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이 부분에 소홀한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특히 세탁기를 오랫동안 쓸 경우 내부에 물때가 끼게 되면서 세탁기 안쪽을 오염시키게 되는데요. 겉모습만 봤을 때는 그냥 평범한 세탁기로 보여도 분해하여 자세히 살펴보면 각종 부품 사이에 오염물질이 끼어 있는 경우가 매우 많습니다. 따라서 세탁기를 주기적으로 청소하지 않으면 세탁물에서 냄새가 나거나 이로 인해 피부도 상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세탁기청소는 언제 해야 할까?

일반적으로 세탁기를 산 다음 1년이 지났을 때 청소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 세탁기가 위치해 있는 곳이 해가 잘 안 들고 습한 경우가 많은데 이럴 경우 더 자주 청소를 해줘야 합니다. 실제 빨래를 아무리 열심히 해도 세탁기 청소에 전혀 신경 쓰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묵은 때, 찌든 때가 잘 빠지지 않는다면 세탁기 청소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세탁기 청소만으로도 알레르기 증상 등 피부질환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만약 세탁기로 빨래를 한 뒤에도 옷에서 퀴퀴하고 이상한 냄새가 나거나 얼룩이 지는 경우 세탁기 점검과 더불어 청소를 서두를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세탁기를 돌렸을 때 검은색 이물질이 발견될 경우 세탁기 청소가 꼭 필요합니다. 만약 집안에 노인과 같은 면역력이 중요한 사람이 있다면 꾸준히 세탁기를 청소해야 합니다. 오래된 세탁기일수록 각종 세균이 서식하기 때문입니다.

세탁기청소, 통돌이 세탁기 VS 드럼세탁기 청소 방법

세탁기는 종류에 따라 청소하는 법도 다릅니다. 일반적으로 드럼세탁기와 통돌이 세탁기로 나뉘지만 세탁기에 따라 청소 방법도 차이가 있습니다. 통돌이 세탁기 같은 경우 베아킹소다와 물, 과탄산소다, 소금을 넣어서 세제를 만들어줍니다. 그리고 세탁조에 따뜻한 물을 가득 채운 다음 세척제를 물에 넣어서 녹입니다. 그 상태로 약 15분 동안 세탁기를 돌리고 1시간 정도 때를 불려주면 헹굼과 탈수를 통해 묵은 때를 없앨 수 있습니다.

드럼세탁기 청소는 거름망과 고무패킹, 세탁조 세 가지를 청소해야 합니다. 고무패킹 같은 경우 베이킹소다를 묻힌 칫솔로 닦으면 깔끔해집니다. 세탁조는 삶음 모드로 설정하고 나서 세탁기를 돌립니다. 거름망은 하단의 뚜껑을 연 다음 거름망을 돌려서 빼 준 후 칫솔을 이용해 이물질을 제거하고 물로 세척하면 됩니다.


묵은 때, 찌든 때 걱정 없는 빨래 방법

깔끔한 세탁기라도 빨래를 제대로 안 하면 빨래에서 불쾌한 냄새가 납니다. 그 중에서도 건조할 때 실수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보통 건조대가 좁기 때문에 한 칸씩 널어서 말리곤 합니다. 하지만 축축한 빨래를 바짝 붙여서 말리면 제대로 마르는 데 시간이 걸리며 냄새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따라서 빨래를 널 때는 간격을 띄우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빨랫감 사이사이에 마른 신문지를 끼우거나 그 아래에 신문지를 놓으면 신문지가 습기를 흡수해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빨래는 햇볕이 잘 드는 곳에서 말려야 항균 작용이 이루어지며 보송보송하게 말릴 수 있습니다. 세탁이 완료되면 건조기를 통해서 완전히 말려도 됩니다.


창업
문의

즐거운
빨래 문화를 만듭니다.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이달의 프로모션 창업 문의 사업 설명회 신청 1588-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