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미리 준비하는 겨울옷 손질 방법

조회수38


하루가 다르게 기온이 내려가면서 점점 두터운 외투를 찾게 되는데요. 지난 겨울 옷장 깊숙이 넣어 보관했던 롱패딩 같은 옷들을 다시 꺼내 입어야 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그런데 다가오는 겨울에 새 옷처럼 꺼내 입고 싶다면 고가의 겨울 옷은 손질에 신경을 써야 할 것 같습니다. 고급 소재를 세탁하는 게 조심스러워 일반적으로 세탁소에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는 경우가 많지만, 오히려 드라이클리닝에 적합하지 않은 소재도 있어 세탁법을 숙지하는 게 좋습니다.


1. 다운패딩

보온성이 생명인 다운패딩은 드라이클리닝보다는 손 세탁으로 관리하는 게 좋습니다.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오리, 거위털의 천연 기름인 유지분이 분해되기 때문에 오히려 보온성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또 손 세탁을 하더라도 때가 쉽게 생기는 목과 소매는 손으로 문질러 세탁하고 나머지 부분은 섭씨 30도의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10분 내외로 가볍게 손 세탁하는 게 좋습니다.

2. 후리스

부드러운 후리스는 보풀을 인공적으로 발생시킨 소재로, 잘못 세탁하면 털이 빠지거나 뭉쳐 모양이 쉽게 망가질 수 있기 때문에 염소계 표백제 사용은 최대한 피하고 30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가볍게 손 세탁해야 합니다. 특히 세탁물에는 10분 이상 담가 두지 않고, 세탁 후 탈수 단계에서는 그물망에 넣어 가장 약한 단계에서 탈수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세탁 후 감촉 변화나 털이 흐트러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부드러운 브러시로 가볍게 털을 정돈하면 처음의 모양을 되찾을 수 있습니다.


3. 무스탕

얼룩이 쉽게 생기는 무스탕은 매번 전체적으로 드라이클리닝을 맡기기보다는 부분 세탁을 해 옷감 손상을 방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나 눈을 맞았을 때는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닦은 다음 직사광선으로 말려줘야 합니다. 얼룩은 흰색 고무 지우개나 벤젠을 묻힌 스펀지, 우유를 묻힌 거즈 등을 이용해 살살 문지르듯 닦아 주면 됩니다. 만약 음식물이 묻었다면 소금, 세제, 미지근한 물로 오염 부위만 닦아내는 것이 좋고, 세탁이 끝난 후에는 마른 헝겊으로 꾹꾹 눌러 건조시킵니다. 또한 전체 세탁이 필요한 경우에는 인조 무스탕은 물세탁을 하고, 천연 무스탕은 가죽 전문 업체에 맡기는 것이 좋습니다.


4. 코듀로이

포근한 감촉이 특징인 코듀로이는 기모가 손상되면 윤기와 부드러운 촉감을 잃게 됩니다. 또 털이 수축하면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마찰과 압력을 최소화하는 세탁이 바람직한데 세탁기를 쓰기보다는 중성세제를 이용해 손 세탁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세탁할 때에는 옷을 뒤집어서 비비지 말고 가볍게 조물조물 세탁해야 기모를 살리고 광택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또 세탁 후 결이 가지런하지 않으면 얼룩덜룩해 보이기 때문에 옷이 마르기 전에 모가 딱딱한 솔로 결을 따라 빗겨주는 것이 좋고, 접어서 보관하면 섬유가 눌리므로 충분한 공간에서 걸어서 보관해야 합니다.

창업
문의

즐거운
빨래 문화를 만듭니다.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이달의 프로모션 창업 문의 사업 설명회 신청 1588-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