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무겁고 힘든 겨울 이불 빨래, 손쉬운 세탁법

조회수191

주부들에게 빨래 중 가장 어려운 빨래는 역시도 이불빨래입니다. 아무래도 이불은 부피도 크고 관리법도 까다롭기 때문에 어쩔 수 없습니다. 특히 겨울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환기가 어렵고 햇빛이 비치지 않는 건조대에서 건조하면 살균효과가 떨어지거나 악취가 발생할 수도 있어 여름 장마철 못지 않게 신경을 많이 써야합니다. 그렇다면 집에서도 이불빨래 걱정을 줄일 수 있는 올바른 세탁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똑똑한 이불세탁법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이불빨래 냄새 잡으려면 세탁 전 세탁조 청소부터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것은 비단 여름 장마철만이 아닙니다. 아무리 겨울철 이불빨래를 말끔히 해도, 실내에서 이불빨래 건조 시 간혹 꿉꿉한 냄새가 발생하곤 합니다. 겨울철 빨래의 악취 발생 원인은 세탁물의 오염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아 균이 번식했기 때문인데요. 세탁물의 오염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서는 식초와 베이킹소다를 활용해 1~2개월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세탁기 세탁조를 청소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탁기 안에 물을 채우고 식초와 베이킹소다를 각각 한 컵씩 넣어 한 시간 정도 그대로 둔 뒤, 표준모드로 돌려주기만 하면 됩니다. 세탁기 세탁조를 청소한 뒤에는 내부를 완벽히 건조 시켜야 식초 냄새가 나지 않습니다.

극세사 특유의 촉감과 흡습성 살리려면 섬유유연제 사용 자제

극세사는 머리카락의 1/100 굵기의 실로 짜여진 직물로, 촉감이 부드럽고 보온성이 좋아 겨울철 이불 소재로 많이 쓰입니다. 극세사 이불은 물세탁이 가능하고 타 이불에 비해 건조가 잘 되는 편이라 관리가 간편한데요. 가루세제나 액체세제를 사용해 45℃ 이하의 미지근한 물에 이불 빨래전용코스를 사용해 세탁기 세탁하거나 손세탁합니다. 극세사 이불은 섬유유연제 사용시 극세사 특유의 촉감과 흡습성이 떨어지니 사용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세제선택이 용이한 면 소재 이불 빨래

민감한 피부를 가진 아이들이 있는 집에서는 친환경 면 소재의 이불을 많이 사용합니다. 면 이불은 중성세제나 알칼리성 세제 모두 사용 가능하며, 마지막 헹굼물에 섬유유연제를 넣어 사용하면 섬유가 부드러워져 정전기 방지에 도움이 되는데요. 혹시 남아 있을 세제 찌꺼기로 발생할 수 있는 빨래 냄새가 걱정된다면, 세균과 찌든 때의 주 성분인 단백질을 완벽 분해하는 실내건조 전용 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창업
문의

바쁜 생활 속
뜻밖의 여유가 있는 곳,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창업 문의하기 사업 설명회 신청하기 1588-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