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땀에 젖은 여름옷 빨래 방법, 황변 걱정 없는 세탁법

조회수65


요즘 계속되는 폭염으로 새옷을 입고 외출을 해도 금새 옷이 땀에 젖기 일쑤인데요. 이렇다 보니 날마다 빨래가 쉽게 쌓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땀에 젖은 여름옷은 빨래를 미루거나 방치할 경우 자칫 얼룩이 지거나 황변 현상이 나타나는 등 옷이 쉽게 상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데요.

특히 여름 옷은 대개 흰색, 아이보리색, 하늘색 등 파스텔톤의 밝은 색상이 많아 자칫 관리를 소홀히 하면 누런 얼룩으로 옷을 망칠 수 있는데요. 심지어 빨래를 해도 얼룩 등이 쉽게 사라지지 않기 때문에 누렇게 변색되는 황변 제거에 맞는 현명한 세탁법이 필요합니다.


땀에 젖은 여름옷 황변 걱정 없는 세탁법

땀에 흠뻑 젖은 옷은 다른 세탁물과 세탁기에 한 번에 돌려 세탁하기 보다는 대야에 베이킹소다를 물에 조금 풀고서 애벌빨래하듯 살살 문질러 준 뒤 헹구어 주는 게 일반적인 방법인데요. 냄새가 걱정된다면 식초를 물에 조금 풀고서 헹구어 내면 얼룩과 물때, 기름때 등이 분해되면서 살균과 소독, 탈취까지 가능합니다. 하지만 이 방법 외에도 몇가지 방법이 더 있습니다.


1. 산소계 표백제를 활용한 방법

여름 내 입었던 땀에 쩔은 옷을 살펴보면 이미 황변 현상이 진행된 경우를 발견하게 되는데요. 높은 기온과 습도로 인해 옷이 눅눅해지는 것은 물론 냄새가 나거나 곰팡이가 생기기도 합니다. 특히 세탁 전 실크나 울, 아크릴 소재의 의류는 물 세탁에 적합하지 않아 피하는 것이 좋고, 소재 및 오염 정도에 따라 적정한 시간과 세제량을 맞춰 옷감이 상하지 않도록 조절할 필요가 있습니다.

집에서 황변을 제거할 때는 그냥 찬물세탁을 하기 보다 50도 정도의 따뜻한 물을 이용해 세탁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또 천연 표백제나 산소계 표백제를 풀어둔 물에 약 1시간 정도 담가둔 후에 세탁하면 손쉽게 얼룩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만일 황변이 너무 심하다면 세탁기에 돌리기 전에 먼저 오염된 부위를 애벌 빨래하듯 가볍게 문질러주는 것이 좋은데요. 이 때 표백력이 강한 염소계 표백제는 색감이 있는 옷의 탈색을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즉, 염소계 표백제는 무늬가 없는 흰색 옷에만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2. 헹굼물에 첨가제 활용하는 방법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일수록 옷에서 퀴퀴한 냄새가 나기 쉬운데요. 특히 열이 많은 아이들이 입는 여름옷은 습도가 높을 때 그대로 방치했다가 세균이나 곰팡이로 인해 세탁을 하고 난 뒤에도 불쾌한 냄새가 나기 쉽습니다. 그래서 여름옷은 땀을 흘리고 난 뒤에는 방치하지 말고 신속하게 바로 세탁해야 합니다.

땀 냄새와 곰팡이, 세균으로 오염된 옷을 세탁할 때에는 역시 미지근한 물에 산소계 표백제를 사용하면 말끔하게 빨래할 수 있는데요. 여기에 더해 헹굼 단계에서 식초나 베이킹 소다, 구연산 등 천연세제 첨가물을 넣어주면 악취는 물론 변색 걱정도 덜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마트에서도 이런 천연세제를 다양하게 구입할 수 있어 여름철 빨래할 때 유용합니다.

여름옷을 보관할 때에는 햇볕에 변색되기 쉽기 때문에 투명한 플리스틱 상자보다는 불투명한 종이 상자에 보관하는 것이 좋은데요. 햇볕을 차단해 변색을 방지해줄 수 있습니다. 상자에 옷을 넣을 때는 무거운 옷부터 넣어야 주름이 심하게 생기지 않습니다. 또한 보관 전 옷장에 곰팡이가 생기지 않았는지 반드시 살펴야 하며, 곰팡이가 생긴 곳이 있다면 마른 걸레에 식초를 묻혀 닦아내 주어야 합니다.

창업
문의

바쁜 생활 속
뜻밖의 여유가 있는 곳,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이달의 프로모션 창업 문의 사업 설명회 신청 1588-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