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냄새 잡는 여름철 빨래 노하우! 여름빨래 꿀팁!

조회수377


여름 빨래는 잘 마르지도 않을 뿐더러 자칫 빨래를 하고 난 뒤에도 쿰쿰한 냄새가 나기 쉽습니다. 특히 장마철과 같이 습도가 높은 때일수록 이런 현상이 자주 발생하는데요. 땀을 많이 흘리는 만큼 여름철 빨래는 벗은 즉시 세탁해 바로 너는 것이 최선입니다. 냄새 잡는 여름철 빨래 노하우에 대해 알아두면 좋을 듯 하네요.


냄새 잡는 여름철 빨래 노하우

1. 흰색 티셔츠 
여름철엔 흰색 티셔츠를 즐겨 입지만 땀 때문에 누렇게 변할 때가 있습니다. 이럴 때 흰 티셔츠는 천연 표백제인 쌀뜨물에 잠깐 담갔다가 세탁해 보세요. 베이킹소다와 소독용 과산화수소를 1:1로 섞어 문질러 준 뒤에 세탁해도 되지만 거즈나 세탁망에 달걀 껍데기를 넣고 빨래를 삶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2. 세탁조 곰팡이 예방

평소 신경을 잘 쓰지 않지만 세탁조 내부는 곰팡이나 이끼, 세균 등이 뒤엉켜 세탁물 냄새의 원인이 된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빨래 후 세탁기 문을 열어 습기를 말려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드럼세탁기의 경우 고무 패킹 사이의 물기가 잘 마르지 않아 빨래 후 마른 수건으로 한 번 닦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3. 면 소재 물 빠짐 예방법

여름 옷은 대부분 면이라 물 빠짐 현상이 자주 발생하는데요. 특히 색깔 있는 옷의 물 빠짐은 다른 옷까지 망칠 수 있습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소금물에 30분 정도 두었다가 세탁하면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만 해 주어도 옷 색깔도 한결 선명해지고 물 빠짐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만일 짙은 색 옷의 색이 바랬다면 물과 맥주를 2:1 비율로 섞은 뒤 10분간 담가둬 보세요. 색상이 온전하게 살아날 수 있습니다. 이 때 세탁 후 그늘에 말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4. 장마철 빨래 말리기 노하우

빨래가 잘 마르지 않는 장마철엔 옷을 말리는 방법도 중요합니다. 건조대에 통풍이 잘 되도록 해주는 것이 기본인데요. 긴 옷과 짧은 옷, 두꺼운 옷과 얇은 옷을 충분히 간격을 두고 엇갈리게 널어주면 공기가 좀 더 원활하게 통하면서 빨래를 조금이라도 더 잘 마를 수 있도록 해줍니다. 빨래가 너무 촘촘하게 붙어 있으면 빨래 마르는 시간도 더 오래 걸리고 꿉꿉한 냄새가 나기 쉽습니다. 습도가 높을 땐 제습기를 틀거나 선풍기를 틀어주는 것도 좋은데요. 건조대 아래 신문지를 깔아 두면 습기를 잡아주어 건조 시간도 줄고 냄새 예방에도 도움이 됩니다.

5. 식초 헹굼 노하우

하지만 냄새 나기 쉬운 여름철 빨래가 아무리 빨아도 쉰내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헹구기 전 식초를 넣어주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식초의 산성 성분은 빨래에 남아 있는 미생물 번식을 막아 살균 효과는 물론 냄새 제거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이때 주의할 점은 식초가 옷감에 직접 닿으면 변색이 될 수 있으니 물에 희석해서 넣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식초 냄새는 건조되는 과정에서 증발되므로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6. 수영복 세탁

여름철 수영복은 잘 관리하지 않으면 변색되거나 원단이 상하기 쉬운데요. 수영을 하고 난 뒤엔 바로 깨끗한 물로 헹궈 주는 게 좋습니다. 수영장 혹은 바닷가에서 묻은 염소와 소금기를 빼 주어야 합니다. 수영복은 세탁기를 사용하기보단 30℃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2~3분 정도 담근 뒤 가볍게 주물러 빨고 찬물에 여러 번 헹군 뒤 수건으로 두들기듯 물기를 제거하고 그늘에서 말리면 됩니다.

창업
문의

바쁜 생활 속
뜻밖의 여유가 있는 곳,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이달의 프로모션 창업 문의 사업 설명회 신청 1588-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