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꿀팁

뽀송뽀송하게 빨래 잘 말리는 장마철 빨래 방법

조회수217


고온 다습한 장마철입니다. 빨래 말리기 까다롭죠?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빨래에서 냄새가 나요. 건조기를 사용하면 되지만 전기세가 부담 되잖아요~! 넉넉히 들어가는 빨래방 대용량 건조기에 넣고 돌려 보세요. 세균 걱정도 없이 뽀송뽀송하게 입으실 수 있어요! 장마철이지만 어쩔 수 없이 햇볕이 잘 들지 않는 방이나 거실에서 말려야 하는 상황이라면 생활의 지혜를 찾아서 써 봐야겠지요. 장마철 빨래를 뽀송뽀송하게 말리는 데 유용한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습도가 높은 장마철에는 땀과 비에 젖은 빨래를 장기간 쌓아두지 마세요. 곰팡이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바로 세탁하는 부지런함이 필요합니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면 빨래 더미에 베이킹소다를 뿌려보세요. 악취가 줄어듭니다. 또한 여름 장마철에는 세탁이 끝나면 즉시 건조하는 것이 냄새와 곰팡이를 차단합니다.

빨래를 한 뒤에도 냄새가 걱정된다면 다뜻한 물로 세탁하고 마지막 헹굼 때 식초 1~2 스푼 넣어 같이 헹궈주면 효과적입니다. 물론 식초 냄새는 탈수 건조 과정에서 모두 날아가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건조대에 옷을 거는 노하우가 중요합니다. 두꺼운 옷과 얇은 옷, 또는 긴 옷과 짧은 옷을 번갈아가며 건조대에 널어주세요. 바람이 잘 통해 빨래 말리는데 효과적이라고 해요. 모르셨죠?

건조대가 꽉 차서 널 공간이 부족하다고 빨래를 겹쳐서 널지 말아주세요. 이럴 때는 옷걸이를 활용해 따로 널어주면 공간 활용도 되고 잘 마릅니다.



법칙에 따라서 빨래를 널었다면 부스터를 달아줄 때입니다. 요즘엔 제습기를 사용하는 분들도 많으신 듯합니다. 하지만 제습기가 없다고 방법도 없는 것은 아니에요.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선풍기를 틀어 주세요. 습도가 낮아져 건조 시간이 짧아집니다. 눅눅한 기운이 완전히 사라졌을 때 빨래를 개어 보관하면 불쾌한 냄새 없이 상쾌하게 입을 수 있습니다.

창업
문의

즐거운
빨래 문화를 만듭니다.
워시엔조이

옷
물1
물2
물방울1
물방울2
물방울3
물방울4
물방울5
이달의 프로모션 창업 문의 사업 설명회 신청 1588-5942